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643 0512020081562134643 05 0507002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9356000 1597499362000

극적인 끝내기 역전 스리런…두산 국해성 "이미지 트레이닝 했다"

글자크기

9회말 2사 주자 1,2루서 대타로 나서 경기 마침표

뉴스1

두산 국해성.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황석조 기자 = 대타로 나서 9회말 끝내기 스리런포를 쏘아 올린 두산 베어스 국해성이 이미지 트레이닝을 비결로 꼽았다.

국해성은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의 경기, 팀이 4-5로 뒤진 9회말 2사 주자 1,2루 상황에서 대타로 나서 재역전 끝내기 스리런 홈런을 날렸다. 두산의 7-5 승.

이 홈런으로 2연패를 끊어낸 두산(46승2무35패)은 이날 승리한 LG 트윈스에 근소하게 앞선 3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국해성의 스리런포는 과정부터 극적이었다. 이날 두산은 5회까지 3-1로 앞섰으나 6회초 유한준에게 투런포를 맞고 7회초에는 결정적 수비실책이 빌미가 돼 3-5 역전까지 허용했다.

8회말 허경민의 1타점 중전안타로 4-5 한 점 추격했으나 경기를 뒤집지 못하며 패색이 짙어졌다.

하지만 9회말 반전드라마를 써냈다. 2사 후 오재일이 실책으로 출루, 불씨를 살렸고 김재환이 볼넷을 골라내며 2사 1,2루 찬스를 만들었다. 이어 대타로 들어선 국해성이 우측 담장을 넘기는 호쾌한 재역전 끝내기 스리런포로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경기 후 국해성은 "대기타석에서부터 칠 수 있다는 이미지 트레이닝을 계속했다"며 "자신 있게 스윙하자는 생각으로 타석에 들어선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 기분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hhssjj@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