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584 0432020081562134584 05 05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8170000 1597498330000

KIA 최형우·나지완 6타점 합작…장현식 이적 첫 승리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IA 타이거즈가 화끈한 공격으로 SK 와이번스에 2연승을 거뒀습니다.

KIA는 오늘 광주 기아챔피언스필드에서 SK를 상대로 치른 홈 경기에서 홈런 1개 포함 안타 17개를 몰아쳐 10대 3으로 크게 이겼습니다.

전날 나지완의 극적인 역전 끝내기 3점 홈런으로 승리한 기세가 이날 경기 초반으로 이어졌습니다.

KIA는 SK 선발 김주한을 두들겨 1회에만 4점을 뽑아냈습니다.

SK에 먼저 1점을 준 KIA는 1회 말 최원준, 프레스턴 터커의 연속 안타로 노아웃 1, 3루를 만들고 최형우의 우월 3루타로 쉽게 2대 1로 역전했습니다.

햇빛에 타구가 가린 탓인지 SK 우익수 한동민이 최형우의 타구를 완전히 놓쳤습니다.

전날의 영웅 나지완이 중전 안타로 최형우를 홈에 불러들이고, 박찬호의 2루타 때 득점했습니다.

최형우는 2회 2사 후엔 5대 1로 달아나는 중월 솔로 아치를 그렸습니다.

SK가 4회 김강민의 적시타로 3대 5로 따라붙자 KIA는 곧바로 터커의 중전 안타와 나지완의 내야 땅볼을 묶어 다시 2점을 더해 달아났습니다.

KIA는 7대 3에서 6회 나지완의 안타, 김민식의 2타점 적시타를 합쳐 3점을 추가해 멀리 도망갔습니다.

3번 최형우와 4번 나지완이 3타점씩 6타점을 합작했고, 톱타자 최원준과 2번 터커, 최형우는 3안타씩 몰아쳐 대승에 앞장섰습니다.

NC 다이노스와 트레이드로 지난 12일 KIA로 이적한 우완 투수 장현식은 5회 구원 등판해 삼진 1개를 곁들이며 2이닝을 무피안타 무사사구 무실점으로 호투해 새 팀에서 첫 승리를 따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유병민 기자(yuballs@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