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4399 0022020081562134399 01 0101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5919000 1597528031000

진중권의 경고 "통합당, 집회 선 그어야···文 지지율 오를라"

글자크기
중앙일보

전광훈 사랑제일교회 목사가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열린 정부 및 여당 규탄 관련 집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미래통합당은 광화문집회와 선 긋는 게 중요하다"며 "(그렇지 않으면) 다음주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오를 것"이라고 예측했다.

진 전 교수는 15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코로나19 사태 한복판에 대형집회를 연다는 건 저들의 머릿속에 정치적·종교적 광신만 있을 뿐 동료 시민에 대한 배려, 더불어 살아가겠다는 의지 따위는 전혀 들어있지 않다는 것을 보여준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과거에는 저게 보수의 일반적·전형적 모습이었다"면서 "그러다 보수정당이 혐오기피 정당이 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치적·종교적 광신에 빠진 사람들은 어느 나라에나, 어느 진영에나 있기 마련"이라며 "그들을 주변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전 전 교수는 또 조국 사태 당시 광화문집회를 언급하면서 "그때 수십만명이 모였어도 별 볼 일 없지 않았나"라며 "그 집회에 확장성이 없었기 때문"이라고 적었다. 이어 "아무리 정권에 비판적이더라도 태극기 집회에 몸을 보탤 수는 없다고 느끼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는 이날 수도권 지역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는 데 대해 "절체절명 위기"라며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일부 보수단체 등에 소속된 수만명은 집회 참여를 위해 광화문으로 모여들었다.

지금까지 134명의 교인이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랑제일교회의 전광훈 담임목사는 보건당국으로부터 자가격리 통보를 받았음에도 집회 연단에 올랐다. 전 목사는 이날 광화문에서 열린 '문재인 퇴진 8·15 범국민대회'에 참석해 "오늘 저를 이 자리에 못 나오게 하려고 바이러스 균을 우리 교회에 부어버렸다"고 주장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