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3944 0532020081562133944 06 06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92021000 1597492113000 popular

[일문일답] 이수연 작가 "'비밀의 숲2', 정서적 안정감은 못 드리겠지만…"

글자크기

'검경수사권 조정' 주제로 시즌 2 오늘(15일) 밤 9시 시작

조승우-배두나-윤세아-이준혁 등 시즌 1 배우들 대부분 합류

하고 싶은 말은 결국 "더 좋은 세상을 위하여"

CBS노컷뉴스 김수정 기자

노컷뉴스

15일 밤 9시 첫 회를 방송하는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 2' (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vN 새 토일드라마 '비밀의 숲 2'(극본 이수연, 연출 박현석,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에이스팩토리)가 광복절 75주년을 맞은 오늘(15일) 처음 방송된다.

2017년 방송된 시즌 1은 탄탄한 극본, 긴장감을 살린 연출, 조승우-배두나-유재명 등 배우들의 호연이 어우러져 수작이라는 찬사를 받았고 2017 대한민국 콘텐츠 대상 문체부 장관 표창, 2017년 방송비평상, 제1회 서울어워즈 드라마 부문 대상 등을 받았다.

'비밀의 숲 2'는 검경수사권 조정 최전선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난 고독한 검사 황시목(조승우 분)과 행동파 형사 한여진(배두나 분)이 은폐된 사건들의 진실로 다가가는 내부 비밀 추적극이다. 오늘 첫 방송에서는 '안개주의보'가 내린 통영 사고 현장을 황시목이 목격하는 이야기가 펼쳐진다.

제작진은 "지난 시즌에서 박무성의 죽음으로 인해 황시목이 '비밀의 숲'에 발을 들여놓은 것처럼, 이번에도 어떻게 보면 우발적으로 발생된 사건 하나가 새로운 '비밀의 숲'으로 안내할 중요한 시발점이 된다"라고 귀띔했다.

다음은 14일 공개된 '비밀의 숲 2' 이수연 작가의 일문일답.

Q1. 먼저, '비밀의 숲 2'를 기다려주신 시청자 여러분에게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감사드린다"는 건 너무 흔한가요. 그럼 이렇게 말씀드리는 건 어떨까 합니다. "기다려주신 분들이 계신다면, 그분들도 우리 제작진이시다, 저와 같이 쓰고, 배우분들과 함께 연기하고, 제작, 연출을 같이하셨다"라고요. 다시 보길 원하는 목소리가 없었다면 두 번째 기획이란 아예 없는 거니까, '비밀의 숲2'의 최대 주주는 시청자분들이시고, 최대 주주로 모실 수 있어 영광입니다.

노컷뉴스

'비밀의 숲 2'에서 황시목 역을 연기하는 배우 조승우 (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2. '비밀의 숲 2'의 화두로 '검경 수사권 조정'에 주목한 이유가 궁금합니다.

가장 큰 이유는 갈등이 매우 세기 때문입니다. 그 갈등의 목소리가 커져서 국가기관 간의 울타리를 넘어 저같이 혼자 문 닫고 있는 걸 좋아하는 사람 귀에도 들어올 정도가 됐습니다. 그래서 궁금해졌습니다. '검경은 사실 '치안 유지'라는 단 하나의 공통 목표를 향해 존재하는데, 왜, 어디서 대립과 불화와 충돌이 들어오는가'.

막상 자료를 찾아 읽다 보니, 제가 아는 게 거의 없었습니다. 뉴스를 통해 많이 접했고, 그래서 익숙한 듯하지만 구체적으론 모르는 얘기요. '이쪽 분야에서 일하시는 분이 아니라면 많은 분들이 그러시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어서 잘 아는 것 같지만 실은 잘 모르는 얘기를 같이해나가는 것도 좋겠다는 마음에 시작하게 됐습니다.

Q3. '비밀의 숲 2'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것이 바로 시즌 1과의 차이점입니다. 전체적인 결을 보았을 때, 작가님이 생각하시는 지난 시즌과의 차이, 혹은 진화한 포인트는 무엇인가요?

지난 시즌은 판타지에 가깝다고 생각합니다. 사실 모든 드라마는 판타지이지만, 제가 택한 소재에 대한 책임은 져야 한다는 생각에서 이번엔 내용이 너무 판타지로 흘러가지 않도록 주의했습니다. (그렇지만 판타지가 재미있는데요!) 이외에는 자기 복제는 절대 안 된다는 게 이번 대본을 쓸 때 최우선 사항이었기 때문에 어떻게 해야 다른 구성이 될 것인가를 가장 많이 고려했습니다.

Q4. '비밀의 숲 2'에서 황시목과 한여진은 '검경수사권 조정'의 대척점에서 다시 만나게 됩니다. 어쩔 수 없이 대립할 수도 있는 이 설정의 의도는 무엇인가요?

수사권 조정이란 이슈가 대두되는 순간부터 주인공들의 관계는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습니다. 여기서 말씀드린 주인공들엔 황시목과 한여진뿐 아니라 최빛(전혜진 분)과 우태하(최무성 분)도 포함됩니다. 황시목과 한여진을 한 축으로, 최빛과 우태하라는 인물군을 또 다른 축으로 놓고 보신다면 16회에 다다를 때쯤 이런 관계가 만들어진 이유가 보이시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노컷뉴스

'비밀의 숲 2'에서 한여진 역을 연기하는 배우 배두나 (사진=tv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Q5. 조승우, 배두나, 이준혁, 윤세아 등 지난 시즌 출연 배우들이 대부분 함께하게 됐습니다. 또한, 전혜진, 최무성 배우가 새롭게 합류했습니다. 특별히 기대되는 부분이 있나요?

정말 다행입니다. 원년 멤버가 다시 모이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다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 이 프로젝트 자체가 성립이 안 되니까요. '비밀의 숲 2'가 성사될 수 있었던 건 배우님들의 공 덕분입니다. 강원철 검사장 역의 박성근 배우님도, 용산서 형사님들도 다시 뭉칠 수 있게 돼서 참으로 다행입니다.

전혜진, 최무성, 두 배우님에게 기대되는 점은 역시 연기입니다. 두 분의 연기를 빨리 시청자분들께 보여드리고 싶을 정도입니다. 모니터를 하면서 '우와, 어떻게 저런 표정을!'이라고 한 게 한두 번이 아니어서요. 게다가 조연, 단역분들까지, '어쩜 저렇게 잘하시지?' 하는 분들이 속속 등장하셨습니다. 이 기회를 빌려서 새로 나와주신 분들, 지난 시즌에 이어서 나와주신 분들, 모두 감사합니다.

Q6. 마지막으로, '비밀의 숲 2'를 통해 최종적으로 어떤 이야기를 하고 싶은지 궁금합니다.

'더 좋은 세상을 위하여'입니다. 로맨틱코미디는 잠시나마 마음을 간질이고 설레게 해줘서, 가족극은 마치 세상 가족이 다 따뜻한 것 같은 기분이 들게 해줘서, 학원물은 학교가, 같은 반 아이들이, 소중한 존재처럼 보이는 마법을 부림으로써, 어떤 장르든 드라마는 다 '더 좋은 세상을 위하여' 만들어진다고 생각합니다. '비밀의 숲 2'는 내용이 내용인지라 이런 정서적 안도감은 못 드리겠지만, 대신 더 좋은 세상은 무엇일지 잠깐 돌아보는 계기 정도는 되었으면 합니다.

노컷뉴스

왼쪽부터 배우 이준혁, 윤세아, 조승우, 배두나, 최무성, 전혜진 (사진='비밀의 숲 2' 공식 홈페이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