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3117 1112020081562133117 03 0308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4378000 1597484399000

싱가포르 매체 "현대차 싱가포르서 2022년 전기차 생산"

글자크기

4년 전 공장 구상 시작···연간 3만대 생산 예정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차그룹이 2022년부터 싱가포르에서 전기차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싱가포르 매체가 15일 보도했다.

일간 스트레이츠 타임스에 따르면 현대차 싱가포르 판매법인 코모코 모터스의 테오혹셍 사장은 “전기차를 싱가포르에서 생산하는 것은 의미 있는 이정표”라고 말했다. 신문은 현대차가 자동차 생산 산업이 없는 국가를 선택한 것은 처음이라고 전했다.

테오 사장은 전기차 생산을 위한 공장 구상은 코모코가 30주년을 맞은 4년 전부터 시작됐다면서 당시 현대차 고위 경영진이 싱가포르로 와 통상산업부(MTI) 관계자들을 만났다고 덧붙였다. 그는 “양측은 자율주행차에 관해 이야기를 나눴다”며 “경제개발청(EDB)이 이후 참여해 싱가포르에 스마트 공장 투자를 권장했다”고 말했다.

테오 사장은 연간 싱가포르에서 생산되는 전기차 3만대 중 5,000~6,000대 판매를 목표로 삼고 있으며 나머지는 현대 측이 수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신문은 현대 측이 컴팩트 크로스오버 차량으로 전기차 생산을 시작할 것이며 소식통을 인용해 이 모델은 ‘아이오닉 3’으로 불릴 것이라고 보도했다.

공장 건설은 애초 5월에 시작될 예정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기공식이 오는 10월로 연기됐으며, 공장은 2022년까지 가동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공장은 싱가포르 서부 주롱 산업단지에 2만8,000㎡ 규모로 지어지는 현대 모빌리티 글로벌 혁신 센터(HMGICs) 내에 지어질 것이라고 신문은 덧붙였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