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912 0362020081562132912 04 04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62258367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2540000 1597483503000

"미국 내 틱톡 자산 90일 안에 팔아라" 트럼프 행정명령 서명

글자크기
한국일보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 로고.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앱) 틱톡의 모기업에 미국 내 사업체 관련 자산을 90일 안에 모두 매각하라고 명령했다. 미국 기업과 진행 중인 틱톡 북미 사업 매각 협상의 조속한 매듭을 압박하는 차원으로 풀이된다.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틱톡의 모기업 바이트댄스에 이같이 명령하면서 "미국의 국가안보를 해칠 위협을 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사유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6일에도 바이트댄스가 45일 이내 틱톡을 매각하지 않으면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한다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바 있다.

이번 명령은 미국 재무부 산하 외국인투자심의위원회(CFIUS)의 심사 결과에 따른 것이다. CFIUS는 외국 기업의 미국 투자가 국가 안보에 미치는 영향을 조사한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은 "CFIUS가 사안을 철저히 조사했다"며 "미국 사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악용되는 것을 막기 위해 만장일치로 이번 조치를 대통령에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바이트댄스는 틱톡의 미국 내 영업에 필요한 자산을 모두 팔아야 한다. 바이트댄스는 2017년 미국의 비디오 사회관계망서비스 앱인 뮤지컬.리(Musical.ly)를 인수해 틱톡과 합병했는데 이 역시 매각해야 하는 상황이다. 이번 명령에는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통해 미국에서 수집한 모든 정보의 사본을 파괴해야 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한 백악관 소식통은 "이번 추가 명령은 바이트댄스에 매각 협상을 완전히 마무리할 시간을 준 것일 가능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미 CNBC 방송도 "지난주 행정명령과 비교하면 틱톡에 유리한 내용"이라고 평가했다. 현재 바이트댄스는 미국과 캐나다, 호주, 뉴질랜드의 틱톡 사업체를 매각하는 방안을 두고 인수를 희망하는 미국 마이크로소프트(MS)와 협상을 진행 중이다.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