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593 0112020081562132593 04 04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37814762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0216000 1597481766000

'대화' 제안한 文대통령…日언론은 "양보 압박한 것"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머니투데이

(서울=뉴스1)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8.15/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징용 피해자 문제 등을 풀기 위한 대화 의사를 밝히자 일본 언론은 대체적으로 원활한 해결은 어려울 것이라는 부정적 전망을 내놨다. 일부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일본 정부의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일본 교도통신은 15일 문 대통령 경축사에 대해 "대화하자고 했지만 일본 정부가 요구하는 구체적 대응 방안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징용 피해자 문제를 놓고 타협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다시 한 번 보여준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한 개인의 존엄을 지키는 일이 결코 나라에 손해가 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확인하겠다"라고 한 문 대통령 발언은 통상 분야 부담을 이유로 일본 정부에 양보하는 협상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고 풀이했다.

요미우리신문도 "문 대통령이 징용 소송의 피고인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한국 내 자산 매각 명령이 이뤄져 일본 기업에 실제 피해가 발생하기 전 정부간 협상으로 해결하겠다는 뜻을 드러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도 일본기업에 배상을 명령한 한국 대법원 판결에 대해 문 대통령이 "대한민국 영토 내에서 최고 법적 권위와 집행력을 갖는다"고 말해 원칙적 입장에서 물러나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며 "이는 일본 정부와의 협상에서 양보를 압박하기 위한 발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마이니치신문도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에 대화를 촉구하면서 사법 판단에는 개입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주장했다고 전했다. 아사히신문은 특별한 평가 없이 문 대통령이 일본 정부를 향해 대화를 촉구한 사실을 중심으로 보도했다.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