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591 1072020081562132591 05 0506003 6.1.17-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80260000 1597480336000

8골 내준 대표팀 동료 위로…"미안한 감정이 든다"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바르셀로나가 힘없이 무너졌다.

바르셀로나는 15일 새벽(한국 시간) 포르투갈 리본 에스타지우 다 루즈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 2-8로 무릎을 꿇었다.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경기에서 8골을 넣은 건 뮌헨이 역사상 처음이다. 8실점 역시 바르셀로나가 최초였다. 바르셀로나는 허약한 수비에 많은 득점을 내주면서 무너지고 말았다.

바르셀로나 골키퍼 마르크-안드레 테어 슈테겐은 무려 8골이나 내줬다. 독일 국가대표 동료이자 뮌헨의 골키퍼인 마누엘 노이어는 위로의 말을 건넸다.

영국 매체 '데일리 메일'에 따르면 노이어는 "슈테겐에게 미안하다는 생각이 든다. 이런 경기가 골키퍼로서는 쉽지 않다는 걸 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나 우리는 챔피언스리그에서 뛰었을 뿐이다. 대표팀과는 아무 관계가 없다"면서 대표팀 경쟁에는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스포티비뉴스=이민재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