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509 1112020081562132509 04 0403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9711000 1597479715000

"대만, 미국제 F-16 수십대 구입 확정"···미중갈등 더 커지나

글자크기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중갈등이 격화하는 가운데 대만이 미국 F-16 전투기 최신모델 수십 대를 사들이는 계약을 마무리했다.

14일(현지시간) AFP,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미국 방산업체인 록히드마틴이 10년간 620억 달러(약 73조6,000억원) 규모의 F-16 해외판매 계약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국방부는 초기 인도 물량이 90대라고 밝혔으나 발표문에 전투기들의 목적지를 적시하지 않았다. 그러나 현지 언론들은 사안을 잘 아는 소식통을 인용해 구매처가 대만이라고 일제히 보도했다.

앞서 지난해 8월 대만은 공군력 강화를 위해 차세대 F-16 전투기 66대를 구입하기로 하고 작년에 미국 정부로부터 승인을 얻은 바 있다. 중국 관영 매체인 글로벌타임스도 미국의 F-16 전투기 판매 계약을 보도하며 “미 국방부가 구매자를 공개하지 않았으나 현지 언론은 의회 승인을 받은 대만의 F-16 66대가 포함됐다고 보도했다”고 전했다.

이미 대만은 1992년 다량 도입한 F-16 초기형을 배치해 운용하고 있다. AFP통신은 새 계약에 따라 대만은 최신 기술과 무기를 탑재한 더 현대적인 항공기를 갖게 된다고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대만이 미국으로부터 고급 전투기를 사게 된 것은 1992년 당시 조지 H.W. 부시 미국 대통령이 150대의 F-16 판매를 승인한 이후 처음이라고 주목했다.

한편, 이번 계약은 날로 악화하는 미국과 중국의 갈등에 추가 악재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정부는 지난해 8월 미국 정부가 대만에 F-16V 66기 매각을 승인한데 대해 거세게 반발하며 즉각 취소하라고 요구한 바 있다. AFP, 블룸버그 통신 등은 이번 F-16 계약 때문에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더 경색될 것이라고 입을 모았다.
/김민혁기자 minegi@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