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451 1192020081562132451 03 0301001 6.1.17-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79095000 1597479101000

신규 확진 166명…서울·경기 거리두기 2단계로

글자크기
신규 확진 166명…서울·경기 거리두기 2단계로

[앵커]

수도권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면서 국내 신규 확진자가 이틀 연속 100명을 넘었습니다.

어제는 다섯달 만에 가장 많은 160명대를 보였습니다.

보도국 연결해 봅니다.

김장현 기자.

[기자]

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어제 하루 국내에서 166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밝혔습니다.

국내 누적 확진자는 1만5,039명으로 1만5,000명을 넘어섰습니다.

신규 확진자는 그제 103명에 이어 이틀 연속 100명을 넘었습니다.

신규 확진자 166명은 다섯달 만에 가장 많은 수준으로 이 가운데 155명은 국내에서 감염됐고 11명은 해외에서 유입됐습니다.

국내 감염이 급증했는데 서울 72명, 경기 67명, 인천 6명 등 수도권이 145명으로 전체 신규 확진자의 대부분을 차지했습니다.

이외에도 부산과 강원에서 각 3명, 광주·대전·충남·경남에서 각 1명이 나왔습니다.

서울과 경기 지역 신규 확진자 대부분 교회를 중심으로 발생했습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115명 급증하면서 모두 134명이 됐습니다.

경기도 용인에 있는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는 교인 32명, 지인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모두 105명으로 늘었습니다.

경기 파주시에 위치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에선 방문객 8명과 방문객의 지인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7명으로 늘었습니다.

[앵커]

수도권은 코로나19 대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인데요.

정부가 확산세가 심각한 서울시와 경기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1단계에서 2단계로 높이기로 했다고요?

[기자]

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가 오늘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회의를 열고 서울시와 경기도의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기로 했습니다.

이 조치는 내일(16일) 0시부터 2주간 시행됩니다.

정부는 생업에 미치는 충격과 준비기간 등을 고려해 코로나19 고위험 시설의 영업과 일정 규모 이상의 모임이나 행사를 당장 금지하지는 않기로 했습니다.

대신 방역수칙 의무화 대상 시설을 확대하고 모임·행사 등의 취소를 강력히 권고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오는 19일 오후 6시부터 전국의 PC방을 고위험 시설로 추가 지정합니다.

또 서울과 경기 지역에 있는 12개 고위험 시설 가운데 클럽과 감성주점, 콜라텍은 기존 방역수칙 준수 외에 이용 인원 제한, 시설 내 이동 제한 등을 추가로 의무화합니다.

정부는 이런 조치에도 2주 후 또는 그 전이라도 감염 확산 상황이 진정되지 않으면 고위험 시설의 운영을 금지할 계획입니다.

일부 관중 입장을 허용하는 프로야구, 프로축구 등 스포츠 경기는 서울과 경기 지역에선 무관중 경기로 바뀝니다.

정부는 실내 50명, 실외 100명 이상의 모임이나 행사 자제, 서울시와 경기도 주민의 2주간 다른 시·도 이동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지금까지 보도국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