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2111 0252020081562132111 01 0101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6547000 1597536920000

박주민 "회장님 친일청산 축사 깊이 새겨" 김원웅 "박동지여!"

글자크기
조선일보

김원웅(왼쪽) 광복회장과 더불어민주당 박주민 당대표 후보가 15일 옛 태극기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박주민 후보 페이스북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에 출마한 박주민 후보는 15일 김원웅 광복회장을 찾아 “회장님의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했다. 김 회장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참석한 제75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친일 청산’ 기념사를 해 논란을 빚었다.

박 후보는 이날 김원웅 광복회장을 만나 “친일 청산은 여당 야당의 정파적 문제도 아니고, 보수·진보 이념의 문제도 아니라 국민의 명령이라는 회장님의 광복절 축사를 깊이 새기고 있다”고 했다.

이에 김 회장은 박 의원에게 임시의정원 태극기와 관련된 역사서를 선물하며 ‘박주민 동지! 곧고 힘차게 훨훨 날아라!’라는 메시지를 써줬다.
조선일보

김원웅(왼쪽) 광복회장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5일 만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박 후보 페이스북


김 회장은 이날 문 대통령 앞에서 한 기념사에서 “이승만이 친일파와 결탁했다” “안익태는 민족반역자” 등 주장을 했다. 기념사엔 “현충원 명당에 독립군 토벌에 앞장선 자가 묻혀 있다” “대한민국은 민족 반역자를 제대로 청산하지 못한 유일한 나라” 등의 대목도 있었다.

박 후보는 “광복 75주년을 맞아 역사의 교육을 통해 더 나은 미래로 나아가는 전환의 시대 출발점이 되길 소망한다”고 했다.

[원선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