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1944 0102020081562131944 02 02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4818000 1597476379000

다닥다닥 붙어서 찬송가 불러…수도권 교회 중심 무더기 확진

글자크기
서울신문

우리제일교회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이 확산하고 있다. 14일 용인시에 따르면 지난 밤사이 우리제일교회에 다니는 용인시민 1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사진은 이날 오전 경기도 용인시 보정동 우리제일교회에 출입금지 안내문에 게시돼 있다. 2020.8.14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도권 교회를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무더기로 쏟아지고 있다. 특히 집단감염의 두 연결고리인 경기 용인시 우리제일교회와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련 접촉자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잇따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15일 낮 12시 기준으로 우리제일교회 교인과 이들의 접촉자 401명을 대상으로 진단검사를 벌인 결과, 33명이 추가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0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새로 확진 판정을 받은 33명 중 교인이 32명, 지인이 1명이다.

방대본은 교인들이 예배 도중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노래를 부른 데다 예배 후에는 함께 식사한 것을 감염 요인으로 꼽았다. 또 평일 ‘심방’(가정방문 예배)을 진행한 것도 감염을 확산시킨 행위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신문

15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사랑제일교회·자유연대 주최로 문재인 정권 부정부패·추미애 직권남용·민주당 지자체장 성추행 규탄 집회가 열리고 있다. 2020.8.15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랑제일교회와 관련해서도 접촉자를 조사한 가운데 40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59명이 됐다. 지난 9일 예배 당시 우천으로 인해 신도들 간의 거리가 1m 이내로 매우 가까운 상태에서 찬송가를 부른 것이 감염 확산을 키운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앞서 집단감염이 확인된 경기 고양시 기쁨153교회와 관련해서도 격리 중인 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누적 확진자는 이 교회 교인과 가족, 지인을 포함해 26명으로 늘었다.

경기 고양시 반석교회와 관련해선 접촉자 조사 중 남대문 상가 방문자 1명과 자가격리 중인 어린이집 원아 1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36명이 됐다.

또 서울 양천구 되새김교회와 관련해서도 지난 12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뒤 교인 2명과 교인의 지인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지금까지 총 4명의 환자가 나왔다. 이 교회는 교인 사이 어깨가 맞닿을 정도로 좁은 공간에서 예배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신문

패스트푸드 프랜차이즈인 롯데리아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서울에 있는 점포 7곳이 영업을 중단했다. 사진은 12일 오후 방역 조치를 위해 문을 닫은 서울 광진구 롯데리아 군자점의 모습.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밖에 일반 집단감염 사례에서도 확진자가 속출했다. 패스트푸드 체인인 ‘롯데리아’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1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16명으로 늘었다.

서울 강남구 대치동 소재 금 투자 전문기업인 ‘골드트레인’과 관련해서는 지난 11일 첫 확진자가 나온 이후 2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현재까지 총 20명이 확진됐다.

강남구 신일유토빌 오피스텔에 소재한 ‘역삼동 사무실’ 사례의 경우 접촉자 조사 중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11명으로 늘었다.

부산 해운대구 부산기계공업고등학교와 관련해서도 자가격리 중인 가족 1명이 추가로 확진돼 누적 확진자는 8명이다.

지난 8일 확진자가 방문한 스타벅스 파주야당역점 사례에선 방문객 검사 결과, 8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17명으로 늘었다.

경기 양평군 마을행사에서도 참석자 전원(61명)에 대해 검사한 결과 31명이 확진됐다. 참석자들이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좁은 공간에서 단체로 식사한 점을 요인으로 꼽았다.

곽혜진 기자 demia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