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31083 0242020081562131083 04 0401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9291753 false true false false 1597470105000 1597470123000

무라야마 전 총리 "침략·식민지배 부정.. 日 명예 손상"

글자크기
이데일리

무라야마 도미이치 전 일본 총리. 사진=AFPBBNews

[이데일리 정시내 기자] 무라야마 도미이치(96) 전 일본 총리는 15일 일본이 과거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부정하는 자세가 일본의 명예를 깎아내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지난 1995년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에 대해 사죄하는 이른바 ‘무라야마 담화’ 발표 25주년을 맞아 이런 내용을 담은 ‘신 무라야마 담화’를 공개했다.

담화에서 무라야마 전 총리는 “25년 전 발표한 당시 담화는 한국과 중국, 미국, 유럽 등 세계 각국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며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여 평화와 민주주의, 국제협력을 기조로 하는 일본의 진로를 명확히 하기 위해 당시 담화를 만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최근 역사에 대한 검증과 반성 노력을 이른바 ‘자학사관’이라고 공격하는 움직임도 있지만 이는 완전히 잘못된 것”이라며 일본 내 우익을 중심으로 한 역사 왜곡을 비판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또 “과거를 겸허하게 묻는 일은 일본의 명예로 이어진다”며 “침략과 식민지 지배를 인정하지 않는 자세야말로 이 나라의 명예를 손상시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무라야마 전 총리는 1995년 8월15일 총리자격으로 일제의 식민지 지배와 침략에 대해 깊이 사과하는 ‘무라야마 담화’를 내놓았다.

담화는 “식민지 지배와 침략으로 아시아 여러 나라의 사람에 크고 많은 손해와 고통을 줬다”며 “의심할 나위 없는 역사적 사실을 겸허히 받아들여 통절한 반성의 뜻을 표하며 진심으로 사죄한다”고 명시했다.

그러나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지난 2012년 12월 2차 집권 이후 매년 전몰자 추도식 행사에서 가해국으로서의 반성은 언급하지 않고 있다.

한편 아베 신조 총리는 일본의 종전(패전) 기념일 75주년인 오늘(15일) 일제 침략전쟁의 상징인 야스쿠니 신사에 또 공물을 바쳤다. 일본 현직 각료들의 야스쿠니 참배도 4년 만에 이뤄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