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9247 0012020081562129247 02 0201001 6.1.17-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8540000 1597475542000

서울시 “사랑제일교회, 진단검사 일부러 지연시키고 전광훈 없는 명단 제출...고발 검토”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전광훈 한국기독교총연합회 대표회장이 담임목사를 맡고 있는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목회자와 신자들이 지난 4월 19일 현장 예배를 드리고 있다. 김창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코로나19 의심이 되는 교인의 검체검사를 의도적으로 지연하도록 유도하고 있는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관계자에 대해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고발 및 법적검토 등 강력한 조치를 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앞서 여러 매체와 서울시 자체 제보 등을 통해 사랑제일교회가 교인의 코로나19 검사를 8·15 대규모 집회 이후로 미루도록 권유하는 연락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를 비롯한 보수단체들은 오늘 예정된 8.15 대규모 집회를 준비해왔으며, 서울시의 집회금지명령에도 불구, 일부 단체는 이날 강행의사를 밝히고 있다. 이 중에는 38명의 확진자가 나온 사랑제일교회도 포함돼 있다.

15일 0시 기준 코로나19 국내 발생 신규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166명이 증가한 1만5039명으로 늘었다. 서울 확진자수는 전일 0시 대비 74명이 증가한 1841명으로 늘었다. 이중 257명이 격리 중이다.

대부분 국내발생으로 특히 종교시설 내 확진자 수가 급증했다.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 확진자수는 전일 대비 26명이 증가한 38명으로 늘었다. 용인시 우리제일교회발 서울시 확진자 수는 23명이 증가한 28명이다.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이틀 연속 세자릿수를 기록한 것은 지난 3월 말 이후 처음이다.

박유미 서울시 방역통제관은 이날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열고 “사랑제일교회의 지역감염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교인 및 교회 방문자 4053명에 대해 안전 안내 문자를 발송했으며, 14일 대상자에 대해 코로나19 진단검사 이행명령을 발동했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이행명령을 받은 대상자가 검사를 받지 않을 경우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200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서울시는 의도적으로 검사를 받지 않아 추가확진자가 발생했을 경우 치료비 등에 대한 구상권을 청구하기로 했다.

서울시는 또 앞서 사랑제일교회로부터 교회출입자 명단을 제출받았으나 이 역시 부정확한 자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박 통제관은 “교회가 제출한 자료에는 (설교를 한) 전광훈 담임목사의 명단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자료가 정확하지 않은 만큼 정확한 자료제출 협조를 부탁드리며, 제출하지 않을 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이와함께 오늘 예정돼 있는 8.15 광화문 보수단체 대규모 집회를 경찰과 공동대응하며 집회를 강행하는 단체에 대해 주최자 및 참석자들을 고발조치하기로 했다. 확진자 발생시 구상권도 청구한다는 계획이다.

박 통제관은 “15일부터 17일까지는 2차 대유행을 가늠하는 중대 고비로 판단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확산기로에서 종교계 및 관련단체의 성숙한 연대의식으로 코로나19에 대응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