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9099 0432020081562129099 04 0401001 6.1.17-RELEASE 43 SBS 0 false false false false 1597457576000 1597457670000

중국군 타이완 해협 잇단 군사훈련…"남북 양쪽 훈련 이례적"

글자크기
중국 인민해방군(PLA)이 최근 타이완 해협의 북단과 남단에서 잇따라 군사훈련을 해 그 의도와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인민해방군 동부전구는 지난 13일 "최근 타이완의 북쪽과 남쪽에서 군사훈련을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동부전구는 인민해방군 5대 전구의 하나로, 동중국해와 타이완해협을 관할합니다.

소식통에 따르면 동부전구는 타이완에서 북쪽으로 550㎞가량 떨어진 저우산 군도에서 이틀간 실탄 사격 훈련을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동부전구의 또 다른 군사훈련은타이완의 남부 도시 가오슝에서 남서쪽으로 300㎞가량 떨어진 푸젠성 장저우시에서 진행됐습니다.

캐나다에서 발행되는 중국 군사전문 잡지 '칸와디펜스리뷰'가 공개한 위성 사진에 따르면 동부전구는 신설 상륙여단이 주둔할 수 있도록 시설을 확대했습니다.

인민해방군이 타이완의 남북 쪽에서 거의 동시에 군사훈련을 한 것은 매우 이례적입니다.

중국의 군사 전문가 저우천밍은 인민해방군의 이번 군사훈련에 대해 앨릭스 에이자 미국 보건복지부 장관의 타이완 방문을 포함해 미국과 타이완 간 밀착 관계에 대한 '정치적 경고'의 의미가 있다고 해석했습니다.

차이잉원 타이완 총통이 미국 싱크탱크 허드슨연구소와 미국진보센터(CAP)가 공동 주최한 화상회의에서 영상 연설을 한 것과도 관련이 있다고 저우천밍은 주장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