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976 0242020081562128976 05 0507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58526201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7058000 1597457067000

김광현, 18일 시카코 컵스전 선발 등판…빅리그 선발 데뷔전 확정

글자크기
이데일리

김광현.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빅리그 선발투수 데뷔전’이 18일(한국시간) 시카고 컵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으로 확정됐다.

마이크 실트 세인트루이스 감독은 15일 미국 현지 매체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향후 선발 투수 운영 방안을 공개했다. MLB닷컴 세인트루이스 담당 앤 로저스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에 실트 감독이 밝힌 선발 등판 일정을 공개했다. 김광현의 선발 등판 경기는 18일 컵스와의 더블헤더 1차전이다.

애초 김광현은 12일 피츠버그 파이리츠전에서 빅리그 선발 데뷔전을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세인트루이스에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며 경기가 취소돼 김광현의 선발 데뷔전도 미뤄졌다.

지난달 30일 미네소타 트윈스전을 끝으로 15일까지 단 한 경기도 소화하지 못한 세인트루이스는 16일 시카고 개런티드 레이트 필드에서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더블헤더를 치르며 시즌을 재개한다. 17일 또 한 번 화이트삭스와 맞붙은 뒤, 18일에는 시카고 리글리필드에서 컵스와 더블헤더를 펼친다.

실트 감독은 16일 더블헤더 1차전에는 애덤 웨인라이트를 선발로 내세우고 2차전은 불펜데이로 소화할 계획이다. 17일 화이트삭스전은 다코타 허드슨이 선발 등판하고 18일 더블헤더 1차전에 김광현이 선발로 나선다. 2차전은 불펜데이다.

김광현의 선발 등판일이 확정되면서 한국 야구팬들에게 8월 18일이 절대 잊을 수 없는 날이 될 수 있다. 토론토 블루제이스에서 활약하는 류현진 역시 같은 날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벌어지는 볼티모어 오리올스전에 선발 등판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김광현의 선발로 나서는 세인트루이스와 컵스의 더블헤더 1차전은 한국시간으로 18일 오전 6시 15분, 류현진의 선발 출전이 예상되는 토론토 경기는 오전 8시 35분에 시작된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