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845 1112020081562128845 01 0102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6430000 1597465606000

文대통령 "진정한 광복은 평화 통일 한반도서 꿈과 삶 보장되는 것"

글자크기

제 75주년 광복절 경축사

"남북은 생명·안전 공동체"

"공유하천 공동관리" 제안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제75주년 광복절을 맞아 “진정한 광복은 평화롭고 안전한 통일 한반도에서 한 사람 한 사람의 꿈과 삶이 보장되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경축식에 김정숙 여사와 함께 참석해 “우리가 평화를 추구하고 남과 북의 협력을 추진하는 것도 남과 북의 국민이 안전하게 함께 잘 살기 위해서”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해방과 함께 찾아온 남북분단의 비극을 언급하며 ‘평화로운 한반도’를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1945년 12월 19일, ‘대한민국임시정부 개선 전국환영대회’가 열렸고 그날 백범 김구 선생은 ‘전 민족이 단결해 자주·평등·행복의 신한국을 건설하자’고 호소했다”며 “그러나 1949년 7월 5일, 100만 조객이 운집한 가운데 다시 이곳에서 우리 국민은 선생을 눈물로 떠나보내야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분단으로 인한 미완의 광복을 통일 한반도로 완성하고자 했던 김구 선생의 꿈은 남겨진 모든 이들의 과제가 됐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가축전염병과 코로나에 대응하고 기상이변으로 인한 유례없는 집중호우를 겪으며 개인의 건강과 안전이 서로에게 긴밀히 연결되어 있음을 자각했고 남과 북이 생명과 안전의 공동체임을 거듭 확인하고 있다”며 “한반도에서 살아가는 모든 사람의 생명과 안전을 보장하는 것이 우리 시대의 안보이자 평화”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방역 협력과 공유하천의 공동관리로 남북의 국민들이 평화의 혜택을 실질적으로 체감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번 집중호우 사태 때 북한이 예고 없이 황강댐을 방류하며 침수 피해가 발생하자 하천 공동관리를 제안한 것으로 풀이된다. 남북이 안전 문제와 관련해 밀접하게 연결된 만큼 ‘생태안전협력’을 다시 한번 시작해보자는 의미라고 청와대는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또 “보건의료와 산림협력, 농업기술과 품종개발에 대한 공동연구로 코로나 시대 새로운 안보 상황에 더욱 긴밀히 협력하며 평화공동체, 경제공동체와 함께 생명공동체를 이루기 위한 상생과 평화의 물꼬가 트이길 바란다”고 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북한 개별 관광 등 남북관계 복원을 위한 협력의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한 인도주의적 협력과 함께 죽기 전에 만나고 싶은 사람을 만나고 가보고 싶은 곳을 가볼 수 있게 협력하는 것이 실질적인 남북 협력”이라고 말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면서 “남북 협력이야말로 남·북 모두에게 있어서 핵이나 군사력의 의존에서 벗어날 수 있는 최고의 안보정책”이라며 “남북 간의 협력이 공고해질수록 남과 북 각각의 안보가 그만큼 공고해지고 그것은 곧 국제사회와의 협력 속에서 번영으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판문점 선언에서 합의한 대로 전쟁 위협을 항구적으로 해소하며 선열들이 꿈꾸었던 진정한 광복의 토대를 마련하겠다”며 “남북이 이미 합의한 사항을 하나하나 점검하고 실천하면서 ‘평화와 공동번영의 한반도’를 향해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이날 기념식이 열린 동대문디자인플라자의 터는 식민지 아픔의 역사를 함께한 곳이다. 한국인 최초의 올림픽 메달리스트 고(故) 손기정 선수가 베를린 올림픽 출전 한 해 전인 1935년, 제16회 전조선종합경기대회 육상 1만m 종목에서 우승한 곳도 경성운동장이었다.
/허세민기자 sem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