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581 0582020081562128581 05 0506003 6.1.17-RELEASE 58 스포츠월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5271000 1597476923000

리스본 참사…바르셀로나, 최악의 패배 ‘74년 만에 8실점’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마저도 속수무책이었다.

스페인 프로축구 명문클럽 FC바르셀로나가 치욕적인 참패를 당했다. 15일 오전(이하 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경기에서 2-8로 대패했다.

UEFA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무대에서 8실점한 건 바르셀로나가 처음이다. 챔피언스리그 전신인 유러피언컵까지 범위를 확대하면 1990~1991시즌 16강에서 레알 마드리드(스페인)가 FC 바커 인스부르크(오스트리아)를 9-1로 꺾은 이후 처음이다.

스포츠월드

바르셀로나 자체 역사를 따져 봐도 낯설다. 모든 경기를 통틀어 바르셀로나가 한 경기에서 8골이나 내준 것은 무려 74년 만이다. 1946년 코파 델 레이(국왕컵)에서 세비야에 0-8 패배를 당한 바 있다. 6골 이상 내주고 진 것도 1951년 4월 스페인 정규리그에서 에스파뇰에 0-6으로 무릎 꿇은 이후 처음이다.

올 시즌 챔피언스리그의 ‘미리 보는 결승’이라는 말이 무색한 경기였다. 바르셀로나는 두 골씩 신고한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를 비롯한 6명의 뮌헨 선수들에게 골을 허용하는 등 굴욕을 당했다. 천하의 메시도 무기력했다. 연속된 실점에 망연자실한 메시는 경기가 끝난 뒤에도 한동안 고개를 숙인 채 그라운드를 떠나지 못하는 모습이었다. 챔피언스리그 통산 5회 우승을 자랑하는 바르셀로나다. 그러나 최근 5시즌 사이 네 차례나 8강에서 주저앉는 등 이렇다 할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

비판이 쏟아졌고, 회장까지 나서 사과했다. 바르토메우 회장은 경기 후 스페인 매체와 인터뷰에서 “뼈아픈 패배였다. 우리는 최고가 아니었다. 팬들과 주주, 바르셀로나 시민들에게 사과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미 어떤 결정을 했고, 수일 내로 다른 결정도 내릴 것이다. 다음 주부터 이에 대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 스포츠월드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