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422 0562020081562128422 02 0201001 6.1.17-RELEASE 56 세계일보 61488141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4230000 1597456287000

이재명 “친일잔재 청산…선제공격 가능한 나라 만들겠다는 일본 묵과 못해”

글자크기
세계일보

이재명 경기지사가 지난 14일 오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룸에서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 대해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리는 내용의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경기사진공동취재단


이재명 경기지사는 “남북이 소통하고 협력해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여는 것이 선열의 뜻을 잇는 길”이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15일 광복절 경축사를 내고 “선열께서 염원하던 자주독립의 꿈은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친일잔재 청산 노력을 바탕으로 완전한 기술독립으로 부강한 나라, 남북이 평화롭게 번영하는 한반도를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겠다”며 “접경지대를 품고 있는 경기도 입장에서 평화는 곧 생존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과제”라고 진단했다.

아울러 “경기도는 앞으로도 보건·의료 분야 협력과 인도적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일본에 대해 “아베 신조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2012년 집권 후 단 한 차례도 (일제 식민지와 관련해) 사죄한 적이 없다”며 “오히려 경제침략으로 도발한 지 한 해가 지난 지금 선제공격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나아가 “역사의 증인들이 사라질 때까지 눈과 귀를 막고 버티면 모든 과오가 없던 일이 될 것이라고 믿을지 모르나 그건 착각일 뿐, 과거를 용서받고 미래로 함께 나아가는 유일한 방법은 피해자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길뿐”이라며 “일본 정부가 인류 보편의 양식에 걸맞은 행동으로 인권과 평화를 애호하는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경기도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라 이날 광복절 행사를 열지 않고 이 지사의 경축사만 온라인으로 배포했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66명 늘었는데, 이 중 155명이 지역에서 발생했다. 경기도는 67명으로 서울(72명) 다음으로 많았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