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105 0232020081562128105 03 03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2312000 1597452390000

"외출 자제, 노래방·클럽 NO!" 코로나 재확산에 대기업 대응 수위↑

글자크기

카카오는 정상 출근 한 달여 만에 원격근무 체제 다시 전환

아시아경제

1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동대문 통일상가 인근에 마련된 코로나19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한 시민이 검체 검사를 받고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하루 100명을 넘어서며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자 국내 대기업들이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내리는 등 자체 방역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15일 재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코로나19 비상대응 태스크포스(TF)는 전 임직원에게 "이번 연휴 기간 외출을 가급적 삼가고 집에 머물기를 부탁한다"고 공지했다. 부득이하게 여러 사람이 모이는 장소를 방문하는 임직원은 밀접·밀집·밀폐(3밀) 공간을 최대한 피하고 마스크를 상시 착용하라고 권고했다.


전날에는 삼성전자 화성 반도체 사업장에서 협력사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직원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직원 모두 자택 대기 조치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생산 라인은 정상 가동 중"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초 생활 방역 전환 이후에도 코로나19 방역 체계를 완화하지 않고 유지해왔다. 삼성그룹 전 계열사는 매주 일요일 임직원들이 모바일로 관련 증상 유무 등을 입력하는 문진도 실시하고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SK그룹, LG그룹 등도 코로나19 재확산 우려에 따라 개인 방역·위생 수칙을 철저히 준수하고 다중 밀집 공간 방문을 자제하라는 등의 내용을 임직원들에게 안내했다.


SK이노베이션은 클럽·주점·노래연습장 등 고위험 시설 방문 금지령을 내렸다. 다중 이용 시설 이용과 종교 등 소모임 활동도 자제하라고 권고했다.


LG전자의 경우 지난 달부터 해외 출장을 갔다가 복귀한 직원들이 쓰는 사내 격리 시설을 평택, 구미 등에서 운영하고 있다. 자녀, 고령자 등과 함께 살아 재택 격리가 어려운 직원을 위해서다.


지난 달 직원 중 확진자가 나왔던 제일기획과 이노션은 이후 방역 체계 수위를 높였다. 제일기획은 전 직원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엘리베이터 탑승 인원을 제한하는 등 조처에 나섰다. 또한 매일 확진자의 동선을 직원들에게 안내해 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면 선제적으로 자택에 대기하도록 했다.


이노션은 다중 밀집 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마스크 착용, 손 소독 등 개인 방역 지침을 철저히 준수하라고 임직원들에게 안내했다.


LG그룹 계열 광고사 HS애드는 전날 본사가 있는 LG마포빌딩에서 입주사 직원이 확진자로 판정되자 전사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방역 소독을 실시했다.


카카오는 정상 출근 한 달여 만에 다시 원격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전날 "판교 오피스 인근 건물 내 입점한 상가에서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카카오 크루들의 생활권과 밀접한 인근 지역으로 판단돼 예방을 위해 금일부터 전사 원격근무 체제로 긴급 전환했다"고 말했다. 원격근무 기한은 정하지 않았다. 카카오는 코로나19가 유행하기 시작한 2월 말부터 원격근무 체제에 돌입했다가 지난달 7일부터 정상 출근해왔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