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8062 0022020081562128062 01 0103001 6.1.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51950000 1597452927000

"단 한번도 사죄한 적 없다" 광복절날 日정부 때린 이재명

글자크기
중앙일보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회 제한명령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이 지사의 방침에 따라 도내 모든 종교시설에는 오는 15일부터 2주간 집합제한 행정명령이 발효된다. 사진 경기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15일 “남북이 소통하고 협력해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여는 것이 선열의 뜻을 잇는 길”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선열들께서 염원하던 자주독립의 꿈은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경기도는 코로나19 재확산 우려로 이날 도 주최 광복절 행사를 열지 않고 이 지사의 경축사만 온라인으로 배포됐다.

이 지사는 “친일잔재 청산 노력을 바탕으로 완전한 기술독립으로 부강한 나라, 남북이 평화롭게 번영하는 한반도를 위해 경기도가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일본에 대해서는 “아베 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는 (일제 수탈 피해자들에게) 2012년 집권 이후 단 한 차례도 사죄한 적이 없다”며 “오히려 경제침략으로 도발한 지 한 해가 지난 지금, 선제공격이 가능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하고 있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 지사는 “역사의 증인들이 사라질 때까지 눈과 귀를 막고 버티면 모든 과오가 없던 일이 될 거라고 믿을지 모르나 그건 착각일 뿐이고, 과거를 용서받고 미래로 함께 나아가는 유일한 방법은 피해자가 괜찮다고 할 때까지 사죄하고 합당한 책임을 지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는 길뿐”이라며 “일본 정부가 인류 보편의 양식에 걸맞은 행동으로 인권과 평화를 애호하는 진정한 이웃으로 거듭나기를 촉구한다”고 했다.

아울러 이 지사는 “접경지대를 품고 있는 경기도 입장에서 평화는 곧 생존과 직결되는 중차대한 과제”라며 “경기도는 앞으로도 보건의료 분야 협력과 인도적 지원 사업을 시작으로 한반도 평화 실현을 위한 역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