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435 0432020081562127435 03 0301001 6.1.17-RELEASE 43 S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46814000 1597446847000

"수도꼭지 튼 것처럼…" 비만 오면 물 새는 아파트

글자크기
<앵커>

지은 지 얼마 안 된 유명 건설사 아파트에서 비가 올 때마다 물이 새는 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문제가 나온 지 한참 됐지만 보수공사를 아직도 안해준 집도 있고, 했는데 또 새는 집도 있습니다. 장마철 주민들 고통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박찬근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침실 천장에서 떨어지는 빗물이 침대를 적십니다. 문틈을 타고 줄줄 흘러내리기도 합니다.

지난해 7월 입주한 직후부터 일부 세대에서 이런 일이 벌어졌는데, 올여름 긴 장마 때는 상황이 더 심해졌습니다.

[아파트 주민 : 비가 올 때 보니까 외벽 쪽으로 물이 줄줄 새더라고요. 그냥 뚝뚝뚝 수도꼭지 틀어놓은 것처럼….]

천장과 벽 곳곳엔 곰팡이도 슬었습니다.

[아파트 주민 : 오래되니까 천장에서 벌레가 엄청 생겨. 금이 저렇게 많이 가 있으니 물 먹은 천장이 내려앉아 버릴까 봐 많이 걱정된다….]

경기도 오산시의 이 아파트는 포스코건설이 지었습니다.

전체 2천400세대 가운데 95곳이 누수 피해를 호소했습니다.

건설사 측은 지난 1월에야 2월까지 보수공사를 해주겠다고 약속했지만, 여태 보수공사를 해 주지 않은 집도 있고, 보수공사 후에 다시 물이 샌 집도 있습니다.

[성창진/아파트 입주자대표회의 회장 : 한 세대에서만 8번 정도 이렇게 지속적으로 계속 발생하니까. 처리가 조금 미흡하다 보니까….]

포스코건설은 시공 당시 아파트 지붕에 생긴 작은 균열들에서 물이 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세대별로 원인을 파악한 뒤 근본적인 방수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대형 건설사답지 않은 시공과 사후 대처 속에 기록적인 장마를 겪어야 했던 주민들은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박찬근 기자(geun@sbs.co.kr)

▶ SBS 뉴스, 네이버에서 편하게 받아보세요
​▶ [뉴스속보 보기] 코로나19 대규모 집단유행 경고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