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429 1082020081562127429 06 0602001 6.1.17-RELEASE 108 엑스포츠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6784000 1597446792000 related

'놀면 뭐하니?' 비룡의 '싹쓰리 회식' 소원 성취…전복부터 해물라면까지 [포인트:컷]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놀면 뭐하니?’ 2020년 여름 싹쓰리의 마지막 일정은 바로 ‘막내 비룡의 날’로 꾸며진다. 그동안 비룡이 그토록 원하던 유두래곤-린다G와 한 끼를 위해 전복 스페셜 코스부터 해물라면까지 ‘요리왕 비룡’이 준비한 보양식을 선보인다.

15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싹쓰리 유두래곤(유재석), 린다G(이효리), 비룡(비, 정지훈)의 2020년 여름 마지막 추억 만들기 현장이 공개된다.

한여름을 더욱 뜨겁게 불태운 싹쓰리의 마지막 일정은 막내 비룡이 형 유두래곤, 누나 린다G와 하고 싶었던 것들을 원하는 대로 하는 ‘막내 비룡의 날’로 정하고, 비룡이 준비한 계획대로 진행됐다.

비룡은 그동안 싹쓰리 활동을 하며 꾸준히 유두래곤-린다G와 회식을 제안했지만 너무도 쿨한 멤버들 때문에 성사되지 못했다. 이에 비룡은 싹쓰리의 마지막을 핑계(?) 삼아 형, 누나와 한 끼 식사 자리를 마련했다.

비룡은 ‘섭서비’가 아닌 ‘요리왕 비룡’으로 변신해 유두래곤과 린다G를 위한 특급 보양식을 준비했다. 비룡은 재료와 양념, 요리 근육(?)까지 만반의 준비를 마치고 그동안 숨겨왔던 요리실력을 뽐냈다. 소속사에 따르면 비룡은 평소 캠핑을 좋아해 멤버들도 몰랐던 남다른 요리 실력을 갖고 있다고.

비룡은 한여름 싹쓰리 활동으로 땀 흘린 유두래곤을 위한 스테이크, 린다G를 위한 전복 스페셜 코스, 그리고 각종 해산물이 듬뿍 들어간 해물라면까지, 진수성찬을 예고했다. 유두래곤과 린다G는 스테이크와 전복에 버터를 대량(?) 투하한 비룡을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지만, 요리의 맛을 본 후 극찬의 박수를 쏟아냈다는 전언이다.

한치의 오차도 없는 요리 속도로 혀를 내두르게 만든 비룡은 유두래곤과 린다G의 칭찬에 흥이 올라 자신이 만든 요리를 먹고 “설명할 방법이 없네~”라며 자신만만한 모습까지 보였다고 해 그 맛을 궁금하게 만든다.

특히 비룡이 린다G를 위해 다른 보양식이 아닌 ‘전복’을 선택한 특별한 이유도 공개된다. 비룡의 진심에 감동한 린다G는 급하게 제주도로 떠날 준비까지 했다고 전해져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을 끌어올린다.

싹쓰리의 여름 마지막 일정인 ‘막내 비룡의 날’ 현장은 15일 방송되는 ‘놀면 뭐하니?’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MBC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