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318 0242020081562127318 05 0506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6038000 1597448141000

뮌헨, 바르셀로나에 8-2 대승...바르샤, 구단 역사상 최악의 굴욕

글자크기
이데일리

바이에른 뮌헨의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가 골을 터뜨린 뒤 골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최고 명문 바이에른 뮌헨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게 충격적인 대승을 거두고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4강에 합류했다.

뮌헨은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무려 8골을 몰아친 끝에 바르셀로나를 8-2로 눌렀다.

토마스 뮐러와 필리페 쿠티뉴가 멀티골을 기록했고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이반 페리시치, 세르주 나브리, 요주아 키미히도 득점에 가세했다.

이미 2019~20시즌 분데스리가와 독일축구협회(DFB)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뮌헨은 이날 승리로 트레블(3관왕) 달성 가능성을 높였다.

올해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뮌헨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의 8강전 승자와 준결승전을 치른다. 경기는 한국시간으로 20일 오전 4시 이스타디우 조제 알 발라드에서 열린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수비가 완전히 무너지면서 굴욕적인 참패를 맛봤다. UEFA 챔피언스리그 역사상 넉아웃 경기에서 8골을 실점한 팀은 바르셀로나가 처음이다. 바르셀로나가 한 경기에서 8실점 한 것은 1946년 코파 델 레이 경기에서 세비야에 0-8로 완패한 이후 처음이다.

뮌헨은 전반에만 4골을 터뜨리며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전반 4분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페시리치의 크로스를 받은 뮐러가 레반도프스키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왼발 슛으로 골문을 열었다.

바르셀로나는 3분 뒤 뮌헨 수비수 다비드 알라바가 공을 걷어내려다 자기 골문 안에 공을 집어넣는 바람에 행운의 동점골을 기록했다.

전반 9분에는 리오넬 메시의 왼발 슈팅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바르셀로나가 초반 경기 주도권을 가져오는 듯했다.

하지만 이후 뮌헨의 골퍼레이드가 펼쳐졌다. 뮌헨은 전반 21분 나브리의 패스를 받은 페시리치가 추가 골을 터뜨려 다시 리드를 잡았다. 전반 27분에는 나브리가 골을 기록했고 전반 31분에는 키미히의 패스를 받은 뮐러가 추가골을 터뜨려 전반을 4-1로 앞선 채 마쳤다.

바르셀로나는 후반 12분 조르디 알바의 패스를 받은 루이스 수아레스가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어 반격에 나서는 듯 했다.

하지만 뮌헨은 더이상 바르셀로나의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후반 18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알폰소 데이비스가 패스를 연결했고 이를 키미히가 골로 마무리했다.

완전히 승기를 잡은 뮌헨은 후반 37분 레반도프스키가 헤딩골을 터뜨린데 이어 쿠티뉴가 후반 40분과 44분 연속골을 만들어 대승을 자축했다.

이날 전 세계 축구팬들의 관심을 모았던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와 ‘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의 맞대결에서도 레반도프스키가 완승을 거뒀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 선두(14골)인 레반도프스키는 이날 1골 1도움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반면 메시는 경기 내내 무거운 몸놀림을 보이면서 공격포인트를 기록하는데 실패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