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269 0112020081562127269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53204111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5580000 1597445646000

김부겸 "윤석열 야권 대선후보 1위 잘못…추미애 어긋난 것 있나"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정회인 기자]

머니투데이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 인터뷰 / 사진=김휘선 기자 hwijpg@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나선 김부겸 후보는 지난 14일 윤석열 검찰총장에 향해 "고위공직자에 걸맞은 발언과 행동 등 자세를 보여주고 임명권자인 대통령에게 누가 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후보는 이날 팟캐스트 '새가 날아든다'에 출연해 "당신(윤 총장)은 대한민국 대통령이 임명한 검찰총장이다. 그런데 야권의 대선 후보 1위인 것은 잘못된 것 아니냐"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지난 3일 윤 총장은 신임검사 임관식에서 "우리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평등을 무시하고 자유만 중시하는 것이 아니다. 이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말해 여권 인사들의 비판을 받았다.

지난 14일 발표된 갤럽 차기 대권주자 선호도 여론조사(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에서 윤 총장은 9%를 기록해 이재명 경기지사, 이낙연 의원에 이어 3위, 야권 후보 가운데 가장 높은 순위에 올랐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김 후보는 이어 "막강해 보였던 검찰총장의 권한을 추미애 법무장관이 법적 권한 내에서 또박또박 정상화 시키고 있다"며 "(총장의) 권한을 뺏는 게 아니다. 추 장관이 그간 밀어붙였던 것 중에서 어긋나거나 양보한 게 있냐"고 반문했다.

또 "추 장관의 (검찰에 대한) 정상화 과정을 조금 더 지켜보자"며 "(윤 총장의 발언을) 쓸데없이 키우지 말고, 또 일일이 반응하는 것도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에 대해선 "부동산 관련 수요, 공급, 조세측면과 국토 균형발전이라는 큰 틀 등에 대해서도 의지를 갖고 하겠다"며 "지금은 답답하고 실망하지만 시간이 지나면 불가피하게 (부동산 정책을) 할 수밖에 없었다고 느끼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회인 기자 jhi8930@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