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256 0532020081562127256 04 04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5287000 1597445433000

바이든의 굴욕? 56% 지지 이유 "트럼프가 아니니까"

글자크기

후보에 우려되는 점으론 트럼프 '기질·무례·자기애', 바이든 '나이·건강'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사진=민주당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하는 이유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기 때문이라는 웃지못할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여론조사기관 퓨리서치센터가 지난달부터 미국 성인 1만1천여명을 온라인으로, 1750명을 전화통화로 조사해 14일(현지시간) 발표한 결과 바이든 전 부통령을 지지하는 이들 중 56%가 트럼프 대통령이 아니라서 지지한다고 답했다.

리더십과 활약을 꼽는 이들이 19%로 그 다음이었다. 성격과 정책이 13%와 9%로 뒤를 이었다.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는 리더십과 활약이 23%로 가장 많았다. 정책이 21%, '바이든이 아니라서'가 19%, '미국인과 가치를 수호'가 17%였다.

상대 후보가 이길 경우 화가 날 것이라는 응답은 바이든 전 부통령 지지자 쪽이 61%로, 트럼프 대통령 쪽의 37%보다 훨씬 많았다.

이번 대선에 임하는 진보 진영의 마음가짐이 잘 나타난 대목이다.

지지자들이 후보에게 우려하는 점과 관련해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우 25%가 '기질과 무례, 자기애 성향'을 꼽았다.

생각 없이 말하고 성급한 성격을 구체적으로 지목하는 응답자들도 있었다.

트위터 이용과 국정수행을 문제로 삼는 응답자가 14%와 11%로 뒤를 이었다. 정책을 꼽은 이들은 9%였다

놀라운 것은 3%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처를 지목했다는 사실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경우 나이와 건강을 우려할 점으로 내세운 응답자가 31%로 가장 많았다.

그 다음으로는 정책(15%)과 활약(12%), 과거 이력(11%) 순이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