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221 0032020081562127221 05 0506003 6.1.17-RELEASE 3 연합뉴스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4707000 1597444870000

'골 잔치' 뮌헨, 바르셀로나 8-2로 완파하고 UCL 4강 진출

글자크기

바르셀로나, UCL 녹아웃 경기 역사상 첫 '8실점 패배' 굴욕

레반도프스키, 메시와 맞대결에서 1골 1도움으로 앞서

연합뉴스

승리를 자축하는 뮌헨 선수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독일 프로축구 바이에른 뮌헨이 FC바르셀로나(스페인)에 압승하며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진출했다.

뮌헨은 15일(한국시간) 포르투갈 리스본의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8강전에서 토마스 뮐러와 필리피 코치뉴의 멀티 골에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 이반 페리시치, 세르주 나브리, 요주아 키미히까지 득점에 가세해 바르셀로나를 8-2로 완파했다.

뮌헨은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올랭피크 리옹(프랑스)의 8강전 승자와 한국시간으로 20일 오전 4시 이스타디우 조제 알 발라드에서 준결승전을 치른다.

2019-2020시즌 분데스리가와 독일축구협회(DFB) 컵대회 우승을 차지한 뮌헨은 시즌 3관왕 달성에 한 발 더 다가섰다.

반면 바르셀로나는 챔피언스리그 녹아웃 경기에서 역사상 처음으로 8골을 실점한 팀으로 기록되는 굴욕을 맛보며 멈춰 섰다.

바르셀로나가 한 경기에서 8실점하고 진 것은 1946년 코파 델 레이 경기에서 세비야에 0-8로 완패한 이후 처음이다.

이목이 쏠렸던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와 '득점 기계' 레반도프스키의 맞대결에서는 레반도프스키가 웃었다.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득점 선두(14골)를 달리는 레반도프스키는 이날 1골 1도움을 올리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과 FC바르셀로나 선수들 경기 모습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뮌헨은 전반에만 4골을 넣었다.

경기 시작 4분 만에 선제골이 나왔다. 왼쪽 측면에서 올라온 페시리치의 크로스를 받은 뮐러가 레반도프스키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3분 뒤 뮌헨의 다비드 알라바가 공을 걷어내려다 자책골을 기록해 승부가 원점으로 돌아갔다.

기회를 잡은 바르셀로나는 역전을 노렸으나 전반 9분 메시가 오른쪽 측면에서 감아 찬 왼발 슈팅이 골대에 맞고 튕겼다 .

전반 21분 나브리의 패스를 받은 페시리치가 추가 골을 넣어 뮌헨이 다시 리드를 잡았다.

뮌헨은 전반 27분 나브리의 득점포가 터진 데 이어 전반 31분 키미히의 패스를 받은 뮐러가 추가 골을 터뜨려 멀티골을 작성하면서 4-1로 달아났다.

연합뉴스

고개숙인 메시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후반 포문을 연 것은 바르셀로나였다.

후반 12분 조르디 알바가 왼쪽에서 찔러준 패스를 루이스 수아레스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한 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뮌헨이 맹공이 이어졌다.

후반 18분 왼쪽 측면을 돌파한 알폰소 데이비스가 짧게 연결한 패스를 키미히가 골 지역 정면에서 마무리했다.

뮌헨은 후반 37분 레반도프스키가 헤더로 한 골을 추가했고 코치뉴가 후반 40분과 44분 연달아 두 골을 터뜨리면서 승리를 자축했다.

bo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