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136 1092020081562127136 02 0201001 6.1.17-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42419000 1597443266000

내일까지 수도권 중심으로 최고 200mm 비

글자크기

[앵커]

새벽부터 수도권 곳곳에 다시 강한 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경기 남부지역에 최고 200mm의 많은 비가 예보된 가운데 오늘 오전까지가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상황은 어떤지 재난방송센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김민정 기자, 지금 비 상황부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오늘 새벽부터 가늘고 긴 비구름대가 형성되면서 수도권과 강원도 일부 지역에 많은 비를 뿌리고 있습니다.

지역별로 강한 비가 내렸다 그쳤다를 반복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지금은 경기도 광명, 서울 관악구에 매우 강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현재 기상 상황은 어떤지 KBS재난감시 CCTV를 통해 확인해보도록 하겠습니다.

먼저 서울 한강 전경 보시겠습니다.

흐린 날씨 탓에 온통 희뿌연 안개에 싸여 평소와는 달리 도로 모습이 제대로 보이지 않습니다.

다음은 서울 마포구 성산교 모습입니다.

보시는 것처럼 장대비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많은비가 내리면 하천 수위가 급격히 올라갑니다.

비가 완전히 그칠때까지 하천변에 가시면 안됩니다.

서울 강남대로도 보겠습니다.

행인들이 모두 우산을 쓰고 있죠.

화면상으로도 많은 비가 쏟아지는 모습이 선명합니다.

안전 운행하셔야 합니다. 도로에 이미 물이 많이 고여 있습니다.

[앵커]

그럼 앞으로 비가 얼마나 더 내릴까요?

[기자]

기상청의 오늘 예보에 따르면 많은 곳은 내일까지 최대 200mm의 비가 예보돼있습니다.

레이더 영상 보시면 서쪽에서 비구름대가 계속해서 수도권으로 유입되고 있습니다.

역시 길고 폭이 좁은 비구름대입니다.

일부 지역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붉은색으로 표시된 비구름이 지나는 지역, 많은 비가 내리겠는데요, 비구름의 폭이 좁아서 지역별로 강수량 편차가 클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시간당 강수량은, 경기 광명에 50mm 이상, 서울 금천구와 관악구에도 4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쏟아지고 있습니다.

이 지역에선, 특히 비 소식에 귀기울여 주시길 바랍니다.

슈퍼컴 예측에 따르면 길게 뻗은 비구름대는, 오늘 오전까지 세력을 확장하면서 수도권에 머물겠습니다.

그러다가 점차 세력이 약화되겠는데요, 따라서 앞으로 남은 2~3시간 정도가 오늘 최대 고비가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수도권과 강원영서에 50에서 150mm, 경기 남부는 최대 200mm 이상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또, 강원 영동은 20에서 50mm, 충청과 경북 북부 내륙은 5에서 40mm의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이미 많은 비로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끝까지 비 피해 없도록 유의하셔야겠습니다.

비는 오후 늦게 그쳤다가 일요일 아침에 다시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후엔 역대 최장기록을 다시쓴 이번 장마도 54일 만에 사실상 끝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재난방송센터에서 KBS 뉴스 김민정입니다.

김민정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