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118 0182020081562127118 05 0507003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2865000 1597442887000

방역 지침 어긴 클레빈저-플리삭, 마이너 캠프 강등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을 어겨 격리됐던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투수 마이크 클레빈저와 잭 플리삭이 마이너리그 캠프로 강등됐다.

'MLB.com' 등 현지 언론은 15일(한국시간) 구단 발표를 인용, 두 선수가 제한 명단에서 복귀해 레이크 카운티에 있는 대체 훈련 캠프로 강등됐다고 전했다.

두 선수는 지난 주말 시카고 원정 도중 숙소를 무단 이탈하며 방역 지침을 어겨 물의를 일으켰다.

매일경제

방역 지침을 어긴 플리삭(좌)과 클레빈저(우)가 마이너 캠프로 강등됐다. 사진=ⓒAFPBBNews = News1


플리삭은 지난주 토요일 밤에 숙소를 벗어나 지인들을 만난 뒤 통금 시간인 오후 10시 이후 숙소에 들어온 것으로 밝혀졌다. 인디언스 구단은 그를 자동차에 태워 클리브랜드로 돌려보냈다. 이후 클레빈저도 함께 나간 것으로 뒤늦게 밝혀져 역시 격리됐다. 클레빈저는 무단으로 숙소를 이탈했음에도 선수단과 함께 전세기를 타고 함께 이동한 사실이 밝혀져 논란이 됐다.

크리스 안토네티 인디언스 사장은 현지 언론과 인터뷰에서 두 선수가 전날밤 팀이 원정경기를 갖는 디트로이트로 운전해서 이동했고, 선수단과 미팅을 가진 뒤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전했다.

싸늘했던 팀 동료들의 반응을 생각하면 예정된 수순이었다. 클리블랜드 투수 애덤 플룻코는 "그들은 우리를 아프게 했고, 우리에게 거짓말을 했다. 그들에게 딱히 해줄 말은 없다. 그들이 직접 우리 앞에 앉아서 무엇을 어떻게 잘못했고 어떻게 고쳐야할지에 대해 설명해야한다"고 말했다.

한편, 플리삭은 전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린 영상을 통해 "언론들이 나와 내 친구, 동료를 악의적으로 묘사했다"며 사태의 책임을 언론에 돌리는 듯한 말을 남겼다. 그는 이 비디오를 운전하는 도중에 남겨 더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다. 테리 프랑코나 감독은 이에 대해 "실망했다"는 반응을 보였다. greatnemo@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