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7030 0032020081562127030 08 08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42401000 1597442418000

"OTT 자주 볼수록 월정액서비스 가입 많이 한다"

글자크기

KISDI "20대·여성·영화 애호가 OTT 유료서비스 이용률 높아"

(서울=연합뉴스) 정윤주 기자 =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를 자주 사용할수록 월정액 서비스에 가입할 확률이 높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5일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의 'OTT 유료서비스 이용자 특성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OTT 서비스 이용자 중 하루에도 여러 번 OTT를 이용한 응답자의 14.2%가 유료서비스에 가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OTT 서비스를 매일 이용한 응답자 11.9%도 유료서비스에 가입했다.

OTT 서비스 이용 빈도가 줄어들수록 유료서비스 이용률은 감소했다. 월 1∼3회 OTT 서비스를 이용한 응답자(6.8%)와 월 1회 OTT 서비스를 이용한 응답자(5.6%)만이 유료서비스에 가입했다.

연합뉴스

OTT서비스 이용 빈도별 유료서비스 이용률
[KISD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가족 유형별로는 1인 가구(5.1%)가 OTT 유료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했다. 다만 1인 가구의 OTT 이용 경험은 35.56%였다.

부부와 자녀가 같이 사는 2세대 가구의 경우 OTT 서비스 이용 경험은 45.33%로 모든 가족 유형 중 가장 높았으나, 유료서비스 이용률은 4.7%로 1인 가구보다 다소 낮았다.

연합뉴스

가족 구성별 OTT 이용 경험 및 유료서비스 이용률
[KISD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성별로는 OTT 유료서비스 이용자 중 여성이 51.7%, 남성이 48.3%였다.

연령대별로는 20대(41.2%), 30대(24.9%), 40대(14.7%)로 20대가 전 연령 중 유료서비스를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합뉴스

성별, 연령별 OTT 서비스 이용률
[KISDI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OTT 가입자들의 선호 장르를 조사한 결과 영화 장르를 가장 선호한다고 답변한 응답자의 65.5%가 OTT를 경험했고, 20.1%가 유료 서비스를 이용했다.

반면 다큐멘터리 장르를 가장 선호한다고 답변한 응답자 중 38.3%가 OTT 서비스를 봤지만 0.6%만이 OTT 유료서비스를 이용했다.

연구진은 "방송 프로그램 선호 장르에 따라 OTT 유료서비스 이용률이 차이를 보였다"며 "특히 국내 OTT 시장에서는 영화 장르를 가장 즐겨보는 이용자들이 OTT 유료서비스를 많이 사용했다"고 분석했다.

이 보고서는 KISDI가 지난해 4천583가구 1만864명을 대상으로 한 '한국미디어패널조사'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jung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