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6856 0112020081562126856 01 01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38860000 1597451646000

'어대낙' 어디갔나…뒤집힌 지지율에 대권구도 '요동'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이해진 기자, 김하늬 기자, 박가영 기자] ①이재명, 이낙연 앞질렀다…차기 정치지도자 선호도 첫 1위

머니투데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을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렵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8월 둘째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가 19%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7월 둘째주 조사보다 6%p 오른 수치다.

머니투데이


반면 이 의원은 이 지사보다 2%p 뒤진 17%를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7개월 연속 20%대 중반을 지키며 선두를 지켰던 이 의원이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이다.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9%),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3%), 홍준표 무소속 의원(2%) 등이 뒤를 이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②총선 넉달 만에 뒤집혔다…45% vs 41% '정권 교체' 우세



2022년 대통령 선거에서 '정권 교체'를 기대하는 국민이 더 많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14일 나왔다.

14일 여론조사 기관 한국갤럽에 따르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진행한 결과, '현 정권 교체 위해 야당 후보 당선'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45%에 달했다. '현 정권 유지 위해 여당 후보 당선'으로 응답한 비율은 '정권 교체' 의견보다 4%p 낮은 41%에 그쳤다.

이는 오차 범위(±3.1%) 내지만 지난 4월 총선 직전 분위기와 사뭇 다르다. 총선을 앞둔 지난 4월 13~14일 조사에서는 응답자의 49%가 '정부 지원을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고, 39%가 '정부 견제를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총선 일주일 전 조사에서는 '정부 지원을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11%p로 앞섰다.

머니투데이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응답자의 48%가 정권 교체를, 38%가 정권 유지를 택했다. 두 응답 간 격차는 10%p로, 전통 보수정당의 텃밭인 부산·울산·경남(정권 유지 39%·정권 교체 46%) 보다 그 차이가 더 벌어졌다. 인천·경기에서도 정권 교체(48%)가 정권 유지(41%)보다 7%p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책에 민감한 수도권 민심이 반영돼 전국 평균보다 격차가 더 벌어진 것으로 풀이된다.

지지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의 85%가 정권 유지를 택했다. 미래통합당 지지층은 91%가 정권 교체를 원한다는 의견을 냈다. 무당층의 49%는 정권 교체를 위해 야당 후보가, 17%는 정권 유지를 위해 여당 후보 당선돼야 한다고 답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낙연, 왜 벌써 뒤집혀" 술렁인 여의도



표정관리 들어간 경기도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낙연 어떡하냐, 왜 벌써 뒤집혔어"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처음으로 제치고 대권 선호도 1위를 기록한 14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회의가 끝난 뒤 지도부급 의원들이 국회 본청 복도를 지나며 한 말이다. 의원들은 "이낙연 어떡하냐, 왜 벌써 뒤집혔어"라는 말을 주고 받았다. 의원들조차 이 지사의 1위는 생각하지 못했음을 보여주는 장면이다.

같은 시각. 경기도는 표정관리에 들어갔다. 이 지사 측 관계자는 머니투데이 더300[the300]에 지지율 관련 "이 지사가 지지율 관련해서는 함구하겠단 입장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지사께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의 대폭증가와 수해로 도민들의 상심이 큰 상황에서 도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 외에 어떤 것도 신경쓸 겨를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잇따른 지지율 상승을 바라보는 이 지사 측은 두 개의 표정이 공존한다. 연이은 지지율 상승으로 이재명표 정책과 정치에 힘이 붙는 것에 반가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본격적인 대선 정국이 아닌 때에 1위에 오르는 등 너무 빠르게 붙는 속도를 경계하는 분위기다.


여의도 박스권에 갇힌 '어대낙'?

머니투데이

(금산=뉴스1) 김기태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가 13일 오전 수해 피해를 입은 충남 금산 제원면 대산리 인삼밭을 찾아 피해 농민을 위로하고 있다. 2020.8.13/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어대낙'. '어차피 당 대표는 이낙연'이란 대세론은 여의도를 넘어서지 못했다. 지난달 이재명 지사의 '사법 족쇄'가 풀린 한 달 만에, 이낙연 당 대표 후보는 대권주자 1위 자리를 내주게 됐다.

이 지사는 지난달 16일 대법원에서 무죄 취지의 '파기환송' 판결을 받으면서 단숨에 대권 선호도 조사에서 2위로 뛰어올랐다. 2019년 12월부터 지난달까지 리얼미터 여론조사 추이를 보면, 이낙연 후보는 29.4%에서 소폭 반등과 하락을 반복하며 25.6%로 20%대를 유지했다. 반면 이 지사는 2019년 12월 불과 8.8%, 2020년 1월 5.6%에서 지난달 19.6%로 2배 넘게 지지율이 상승하며 2위로 뛰어올랐다.

상승세를 탄 이 지사는 결국 1위를 차지했다. 14일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럽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8월 둘째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발표한 결과, 이 지사가 19%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7월 둘째주 조사보다 6%p 오른 수치다.

반면 이 의원은 이 지사보다 2%p 뒤진 17%를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7개월 연속 20%대 중반을 지키며 선두를 지켰던 이 의원이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이다.

머니투데이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재명 탄산력 vs 이낙연 엄중력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간담회를 갖기 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0.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은 스타일이 '다르다'. 이 지사는 '이낙연 총리는 엘리트, 나는 흙수저'라고 했지만 이낙연 후보도 가난한 7남매 장남의 스토리는 차고 넘친다. 두 사람이 다른 건 '사고'와 '접근법'이다. 이 후보는 정제된 언어와 신중함이 무기다. 총리시절 보여준 안정감과 위기 극복 능력을 강점으로 꼽힌다. 최근 수해 현장 방문을 이어간 것도 이 후보 특유의 '포용적 리더십'이 돋보인다는 평가다. 동시에 '답답하다'거나 '속마음까지 헤아리기 어렵다'는 평가도 있다. 기자들의 질문에 "엄중하게 보고 있다"고 답해 '엄중 낙연'이란 별명이 붙기도 했다.

반면 이재명은 과감하다. 이 지사를 연일 국회로 불러들여 토론회에 초천하는 민주당 의원들이 하나같이 이 지사의 과감한, 행동력, 순발력, 혁신성을 높이 산다. 김부겸 당 대표 후보는 지난 13일 열린 한 국회 토론회에서 "이 지사가 경기도정을 통해서 문제를 하나하나 고쳐가는 덕분에 요새 너무 뜨더라"며 "선거를 하다 보니까 '왜 당신은 이재명처럼 하지 못하느냐'고 하는데, 그게 하루아침에 되나. 답답하다"고 농담을 하기도 했다.


탄산력에 더 끌린 '남성, 30·40대'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발표된 갤럽조사를 뜯어보면 30·40대 남성이 '지지율 역전'을 이끌어냈다. 민주당 지지층 내에서의 결과만 놓고 보면 이낙연 의원(37%)이 이재명 지사(28%)를 앞섰다. 진보층에서는 두 사람에 대한 선호도가 30% 안팎으로 비슷했다.

이재명 지사에 대한 선호도는 여성(13%)보다 남성(25%)이 높았다. 남녀 선호도가 16%·18%로 유사한 이 의원과 대조를 보였다. 이 밖에 이 지사는 30·40대(30% 내외), 인천·경기(27%)에서, 이 의원은 광주·전라(45%), 대통령 긍정평가자(35%)에서 높은 지지를 받았다.

이번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사이다' 이재명의 탄산력이 이낙연의 '엄중력'을 앞선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본격 대선 정국이 아닌 만큼 두 사람에 대한 우열을 가리기는 힘들다는 평가다. 이 지사는 대권 보다는 우선 도정에 집중하며 중심을 잡는 모습을, 이낙연 후보는 오르내리는 1·2위 순위에 연연하지 않는 대인배 모습을 비추려는 모습이다. "지지율은 오르기도 하고 내리기도 하는 것"이라는 이 자사와, "민심은 늘 움직이는 것"이라는 이 후보의 '워딩'이 같게 나오는 다른 속사정이다.


④이재명 측 "좋은데 너무 빠르다" …이재명 "지지율? 도민 삶 외 신경쓸 겨를 없다"

머니투데이

(수원=뉴스1) 조태형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후보(오른쪽)가 30일 오전 경기도 수원시 팔달구 경기도청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7.30/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4일 대권주자 선호조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지사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를 처음으로 앞지른 가운데 이 지사는 지지율 관련 언급을 삼갔다. 지지율 1위에 오르며 유력 대권주자 자리를 굳히는 분위기지만 표정관리에 들어가는 모습이다.

이 지사 측은 이날 머니투데이 더300에 "이 지사가 지지율 관련해서는 함구하겠단 입장이다"고 말했다.

이 지사 측은 "지사께서 '코로나19(COVID-19) 확진자의 대폭증가와 수해로 도민들의 상심이 큰 상황에서 도민의 삶을 개선하는 것 외에 어떤 것도 신경쓸 겨를이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잇따른 지지율 상승을 바라보는 이 지사 측은 두 개의 표정이 공존한다. 연이은 지지율 상승으로 이재명표 정책과 정치에 힘이 붙는 것에 반가워하면서도, 한편으로는 본격적인 대선 정국이 아닌 때에 1위에 오르는 등 너무 빠르게 붙는 속도를 경계하는 분위기다.

머니투데이


이날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렵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8월 둘째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조사한 결과, 이 지사가 19%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7월 둘째주 조사보다 6%p 오른 수치다.

반면 이 의원은 이 지사보다 2%p 뒤진 17%를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7개월 연속 20%대 중반을 지키며 선두를 지켰던 이 의원이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준 것이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⑤이낙연 "민심은 늘 움직이는 것…국민의 답답함이 제게도"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낙연 민주당 의원이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다시, 평화의 길 번영의 문으로' 남북교류 관련 토론회에서 생각에 잠겨있다. 2020.08.14. mangusta@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차기 대통령 선호도 조사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으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앞선 14일 이 의원은 "여러 현안들에 대해 쌓인 국민의 실망과 답답함이 저에게도 해당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다시, 평화와 번영의 문으로' 토론회 참석 직전 기자들과 만나 '지지율 역전'에 대해 이렇게 밝혔다.

이날 여론조사 업체 한국갤렵이 지난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을 대상으로 진행한 8월 둘째주 차기 정치 지도자 선호도를 발표한 결과, 이 지사가 19%로 지지율 1위를 차지했다. 이는 7월 둘째주 조사보다 6%p 오른 수치다.

반면 이 의원은 이 지사보다 2%p 뒤진 17%를 기록, 2위로 내려앉았다. 7개월 연속 20%대 중반을 지키며 선두를 지켰던 이 의원이 처음으로 이 지사에게 1위 자리를 내줬다.

이 의원은 지지율 변동에 대해 "지지율이 오르고 내리고는 중요한 게 아니다"며 "지금은 저를 포함해 정부 여당이 겸손했는지, 유능했는지, 신뢰를 얻었는지 되돌아볼 때"라고 반성의 메시지를 밝혔다.

이 의원은 "당 대표에 나선 후보로서 특별한 책임감을 느낀다. 저부터 되돌아보겠다"며 "29일 전당대회가 새로운 리더십을 세워 국민의 삶과 마음에 더 세심하게 다가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토론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서는 "지금은 후보자로 말 하는게 한계가 있다. 전당대회 후 보시면 제가 무엇을 준비했는가 아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 4차 산업혁명과 연계한 첨단전력 구축방안' 토론회 참석 직후 기자들과 만나서는 "민심은 늘 움직이는 것"이라며 이날 여론조사에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

머니투데이


한편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나 중앙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해진 기자 realsea@, 김하늬 기자 honey@mt.co.kr, 박가영 기자 park080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