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6772 0042020081562126772 02 0208002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38396000 1597438809000

[날씨] 광복절 중부 막바지 장맛비...충청·남부 폭염경보

글자크기
[앵커]
광복절인 오늘도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막바지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특히 오전까지 수도권과 영서에는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여 주의가 필요합니다.

한강에 나가 있는 중계차 연결합니다. 신미림 캐스터!

서울에도 비가 오고 있군요?

[캐스터]
서울에도 막바지 장맛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조금 전까지만 해도 빗줄기가 약했는데, 지금은 다시 강해진 상태인데요.

오늘 오전까지 서울 등 수도권과 영서지방을 중심으로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질 수 있어서 주의가 필요한데요.

제가 나와 있는 잠수교는 현재 비교적 안정적인 수위를 유지하고 있고요.

차량과 보행자의 통행 모두 가능한 상태입니다.

현재 비구름은 주로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특히 지도에 붉은색으로 표시된 강원 중부와 경기 남부에는 시간당 30mm 안팎의 강한 비가 집중되고 있는데요.

수도권과 영서에는 오늘 새벽 호우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전까지 이 지역을 중심으로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겠습니다.

오늘 늦은 오후까지 경기 남부에는 200mm 이상, 서울과 강원 영서에도 최고 150mm의 많은 비가 더 내리겠고요.

충청 북부에 30~100mm, 영동과 경북 북부에 20~6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광복절이자 말복인 오늘, 동해안과 충청 이남 지방은 폭염특보 속에 찜통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대구 37도, 광주 33까지 오르겠고요, 비가 내리는 서울은 27도에 그치겠습니다.

비는 늦은 오후에 대부분 그치겠지만,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울과 경기 북부, 영서 북부에는 막바지 장맛비가 내리겠고, 이후 역대 가장 길었던 올해 장마가 끝날 전망입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습니다.

장마가 완전히 끝나기 전까지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