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6765 1022020081562126765 05 0506003 6.1.17-RELEASE 102 인터풋볼 58698946 false true false false 1597438235000 1597448953000

[UCL 리뷰] '가르마 대첩' 뮌헨, 바르사에 8-2 기록적인 대승...4강 안착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윤효용 기자 = 바이에른 뮌헨이 FC바르셀로나를 제압하고 챔피언스리그(UCL) 4강에 안착했다.

뮌헨은 15일 오전 4시(한국시간) 포르투갈 이스타디우 다 루스에서 열린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8강 전에서 바르셀로나에 8-2 대승을 거뒀다. 이로써 뮌헨은 4강행에 성공하며 대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갔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 명단이 발표됐다,바르셀로나는 리오넬 메시, 루이스 수아레스를 앞세웠고, 이어 세르지 로베르토, 부스케츠, 데 용, 비달, 세메두, 피케, 랑글레, 호르디 알바, 테어 슈테켄이 선발 출격했다.

뮌헨은 레반도프스키 원톱에 이반 페리시치, 토마스 뮐러, 세르쥬 나브리, 레온 고레츠카, 티아고, 알폰소 데이비스, 알라바, 보아텡. 키미히, 노이어를 투입했다.

전반부터 뮌헨의 강한 압박에 바르셀로나가 크게 당황했다. 전반 4분 만에 토마스 뮐러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리드를 잡았지만 전반 7분 알라바가 크로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자책골을 범하며 경기는 1-1이 됐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뮌헨의 공격력은 막강했다. 전반 21분 이반 페리시치가 측면에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고, 이어 전반 27분 그나브리가 한 골을 더 추가하며 순식간에 점수차를 벌렸다. 뮌헨은 전반 31분 뮐러의 추가골로 4-1 스코어를 만들며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은 바르셀로나가 만회골을 넣으며 뮌헨을 추격하는 듯했다. 후반 12분 수아레스가 홀로 수비수를 한 명 벗겨낸 뒤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골문 구석을 노렸다. 점수차는 2점이 되며 추격의 불씨를 되살렸다.

하지만 거기까지였다. 뮌헨은 더욱 바르셀로나를 밀어붙였고, 득점도 계속 터져나왔다. 후반 18분 데이비스가 엄청난 드리블로 측면을 뚫어냈고, 키미히에 완벽한 득점 찬스를 만들어줬다. 키미히는 가볍게 골을 성공시키며 5-2를 만들었다.

이후 뮌헨은 쿠티뉴를 투입해 공격을 이어갔다. 쿠티뉴는 투입과 동시에 2골 1도움을 기록하며 팀의 대승을 이끌었다. 후반 37분 레반도프스키의 헤더골을 도왔고, 이어 후반 40분과 44분 멀티골을 넣으며 8-2 스코어를 만들었다. 이로써 뮌헨은 기록적인 대승을 거두며 4강으로 향했다.

[경기 결과]

바이에른 뮌헨(8): 뮐러(전4, 31), 페리시치(전21), 그나브리(전27), 키미히(후17), 레반도프스키(후37), 쿠티뉴(후40, 44)
바르셀로나(2): 알라바(OG, 전7), 수아레스(후12)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