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6543 0042020081562126543 02 0201001 6.1.17-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7429743000 1597430182000

어제 서울 58명 최다 확진...오늘부터 모든 종교시설 집합제한 명령

글자크기

서울 하루 동안 감염자 58명 늘어…최다 기록

서울시 오늘부터 종교시설 7,560곳 집합제한 행정명령

정규 예배 외에 대면 모임, 음식 제공, 단체 식사 금지

사랑제일교회 방문자 4천여 명에게 검사이행 명령

[앵커]
어제 서울에서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후 가장 많은 58명의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교회와 상가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전방위로 퍼지자 서울시는 급기야 오늘부터 2주간 모든 종교시설에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보도에 김장하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동대문패션타운 통일상가 주변에 임시 선별진료소가 설치됐습니다.

상가 1층에서 일하는 상인 부부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다른 상인도 검사를 받고 있습니다.

부부와 같은 상가에서 일했던 아들과, 함께 휴가를 떠났던 형까지 추가로 확진되는 등 연쇄 감염으로 이어졌습니다.

[박유미 / 서울시 시민건강국장 : 즉각 대응반이 출동해 중구 보건소와 역학조사 및 접촉자 조사를 실시 중이며, 해당 상가는 임시폐쇄 조치 및 긴급방역을 실시했습니다.]

하지만 상가는 불특정 다수가 이용하는 장소여서 신용카드 사용 내역 등으로 모든 접촉자를 추적하는 데 한계가 있습니다.

그만큼 감염 확산 위험이 큽니다.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와 용인 우리제일교회 관련 확진자도 계속 늘고 있습니다.

교회와 상가 등에서 집단 감염이 잇따르면서 어제 서울 지역의 신규 확진자는 58명이나 됩니다.

구로구 콜센터 집단감염이 확산하던 지난 3월 10일의 46명을 넘어 선 최다 기록입니다.

서울시는 상황이 심각하다고 보고 오늘부터 30일까지 2주간 시내 모든 종교시설을 대상으로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렸습니다.

대상 시설에서는 정규 예배를 제외한 종교시설 명의의 각종 대면 모임이나, 음식 제공, 단체 식사 등이 금지됩니다.

서울시는 이번 주말, 현장 점검을 시행하고, 명령을 지키지 않은 종교시설은 고발할 방침입니다.

서울시는 또 최근 대규모 집단감염이 발생한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교인과 방문자 4천여 명에게 자가격리 조치와 검사이행 명령을 내렸습니다.

YTN 김장하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