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5673 0512020081462125673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60055642 false true false false 1597412241000 1597449264000

통합당, 총선 낙선자들 선거보전비용 십시일반해 호남 지원

글자크기

김선동 사무총장 "각 당협위원장들 흔쾌히 동의"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가 10일 오후 전남 구례군 구례읍 수해 피해 상황 현장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2020.8.10/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미래통합당은 21대 총선 낙선자들의 선거보전비용 일부를 호남지역 원외위원회에 지원했다고 밝혔다.

김선동 통합당 사무총장은 14일 뉴스1과 통화에서 "호남 지역에서의 통합당 활성화를 위해 보전비 일부를 거둬 호남 지역에 지원하자고 개별 출마자들에 요청했는데 모두 흔쾌히 수긍해줬다"며 이렇게 말했다.

김 사무총장은 추가 동의를 구하는 중이어서 지원금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직선거법 제122조2항(선거비용의 보전 등)에 따르면 국회의원 선거 등의 경우 후보자의 득표수가 유효투표 총수의 100분의 15이상(15%)인 경우 후보자가 정당하게 지출한 선거비용 전액을, 10~15% 득표시 지출한 선거비용의 50%를 보전받는다.

정치자금법 제58조(후보자의 반환기탁금 및 보전비용의 처리)에 따르면 돌려받은 보전비 중 자신의 재산으로 지출한 비용을 공제한 잔액은 소속 정당에 인계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통합당은 인계받은 보전비를 각 시도당에 예치한 후 위원장의 동의를 얻어 이중 일부를 호남지역 지원금 명목으로 걷어 지원에 나선 것이다.

김 사무총장은 "우리가 이번 총선에서 호남에 후보도 제대로 내지 못하고 지지율도 극히 저조하면서 큰 신경을 쓰지 못한 것이 사실"이라며 "전에는 반환받은 보전비를 당 예산으로 바로 썼는데 이를 낙선한 원외위원장이 쓸 수 있도록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먼저 배려하는 지침을 줬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사무처 차원에서 시도당에 예치하면서 기왕이면 호남을 도와보자는 생각이 나서 위원장들에게 요청했고 흔쾌히 동의해주는 분들이 대부분이었다"고 덧붙였다.

보전비 일부를 호남에 지원하는 것은 최근 통합당이 적극적으로 진행하는 호남 끌어안기 행보의 일환이다. 통합당은 5·18민주화운동을 처음으로 정강·정책에 명기했으며, 오는 19일에는 김 비대위원장이 직접 광주를 찾아 과거의 일에 대한 진솔한 사과를 할 예정이다.

당 지도부는 지난 10일 수해 현장인 전남 구례를 찾아 복구활동에 나선 데 이어 13일에는 전북 남원에서 의원과 보좌진, 당직자 300여명이 참여하는 대규모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icki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