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5483 0242020081462125483 05 0507001 6.1.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10206000 1597410219000

'박세웅 5⅓이닝 비자책' 롯데, 키움 꺾고 8월 7승 1패

글자크기
이데일리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키움 히어로즈 대 롯데 자이언츠 경기. 5회초 2사 1, 3루에서 롯데 선발투수 박세웅이 키움 주효상을 삼진을 잡고 마운드를 내려오며 기뻐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롯데자이언츠가 2위팀 키움히어로즈 마저 제압하고 고공행진을 이어갔다.

롯데는 14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과의 홈경기에서 선발 박세웅의 호투에 힙입어 5-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8월 성적 7승 1패를 이어갔다. 이날 승리로 롯데는 40승 1무 36패를 기록, 5위권 싸움에 불을 붙였다.

선발 박세웅의 호투가 빛났다. 박세웅은 키움 강타선을 상대로 5⅓이닝 동안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비자책)으로 막아 시즌 6승(5패)째를 기록했다. 7월 11일 두산전 이래 최근 4연승 행진이다.

박세웅은 특히 5회초 첫 타자 애디슨 러셀에게 첫 안타를 내주기 전까지 퍼펙트 행진을 이어갈 정도로 압도적인 투구를 보여줬다. 5-0으로 리드한 6회초 1사 1, 2루에서 이정후에게 우중간 적시 2루타를 맞고 첫 실점한 뒤 구원투수 오현택과 교체됐다.

롯데는 이후 오현택, 박진형, 구승민, 김원중이 남은 3⅔이닝을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승리를 지켰다.

롯데 타선도 집중력을 발휘했다. 3회말 김준태의 안타, 정훈의 볼넷으로 엮은 무사 1, 2루 기회에서 손아섭의 좌중간 2루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이어 전준우의 중전 적시타와 한동희의 우중간 1타점 적시타로 2점을 더했다.

3-0으로 앞선 5회말에는 1사 1, 2루에서 딕슨 마차도가 1타점 좌선상 2루타를 터뜨린데 이어 민병헌이 희생플라이를 날려 일찌감치 승부를 갈랐다.

이날 깜짝 선발로 나선 키움 선발 양현은 2이닝 동안 5피안타 3실점을 내줘 패전투수가 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