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5141 0292020081462125141 06 0602001 6.1.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7900000 1597407946000 related

기안84, '복학왕' 이어 '회춘'까지...화사X전현무 이름·묘사 논란 [종합]

글자크기
OSEN

[사진=OSEN DB] 웹툰 작가 기안84가 연이어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과거 '나 혼자 산다'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기안84의 모습이다.


[OSEN=연휘선 기자] 웹툰 작가 기안84(본명 김희민)가 '복학왕' 속 '여성 혐오 논란'에 이어 '회춘' 속 지인 묘사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기안84는 지난 7일 네이버 웹툰을 통해 '회춘' 37화 '대학생 아빠 7화'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 가운데 극 중 지화사, 전헌무라는 이름을 쓴 등장인물들이 이목을 끌고 있다.

극 중 지화사와 전헌무는 각각 유흥업소에서 일하는 여성과 손님이다. 전헌무는 지인에게 지화사를 소개하며 "오빠가 돈 벌어서 여기 일 관두게 해줄게. 화사야 힘들지? 조금만 참아. 우리 밖에서 떳떳하게 만나자"라고 말한다. 이에 지화사는 "여기서 일하니까 오빠랑 마나지. 나랑 만나고 싶어? 그럼 100억 줘"라고 받아친다.

이와 관련 일부 독자들은 기안84가 출연 중인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 함께 출연한 방송인들의 이름을 캐릭터에 사용해 부정적으로 묘사한 점을 비판하고 나섰다. 지화사는 걸그룹 마마무 멤버 화사, 전헌무는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전현무를 연상케 하는 이름인 터. 두 사람의 이름을 사용하면서도 부정적인 캐릭터 이미지를 덧씌우며 당사자들에게 피해를 줬다는 것이다. 이에 기안84가 화사와 전현무는 물론 두 사람의 팬들에게도 사과해야 한다는 반응이 일고 있다.

OSEN

더욱이 기안84가 지난 11일 공개한 또 다른 네이버 웹툰 '복학왕' 304화 '광어인간' 에피소드에서 '여성 혐오' 논란에 휩싸였던 터. 연이은 웹툰 속 부적절한 묘사가 더해져 비판이 거세지고 있다.

'광어인간' 편에서는 '복학왕'의 여자 주인공인 봉지은이 인턴사원으로 회식 자리에 참석했다. 그는 배 위에 얹은 조개를 깨부수는가 하면, 40대 남성 상사에게 성접대를 하고 정식 사원으로 취업한 것이 암시됐다. 이에 해당 에피소드 공개 직후 기안84에 대한 비판이 이어졌고,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를 통해 연재 중단 청원까지 등장했다.

결국 네이버 웹툰 측은 문제의 장면을 삭제, 수정했고 기안84는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의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OSEN

그러나 '복학왕'의 논란이 채 가시기도 전에 '회춘'까지 도마 위에 오르며 기안84를 향한 비판 여론이 확산되는 상황. 다만 기안84가 화사, 전현무 등에게 작중 인물로 이름을 사용하도록 사전에 양해를 구했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이에 기안84를 향한 연이은 비판이 쉽게 사그라들 수 있을지 여론의 향방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 monamie@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