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5084 0112020081462125084 06 0601001 6.1.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7416000 1597407491000 related

장성규가 공개한 금전요구 메시지, 아이유는 진짜 돈 보냈었다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자아 기자]
머니투데이

왼쪽부터 방송인 장성규와 가수 아이유/사진=머니투데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장성규가 한 누리꾼의 무례한 메시지를 공개한 가운데 과거 아이유의 사연이 다시 주목받고 있다.

장성규는 지난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요즘 이런 요청이 참 많습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누리꾼의 댓글을 캡처해 게재했다.

해당 댓글을 쓴 누리꾼은 "제발 저희 가정을 도와달라. 이사 갈 곳도 없고 딸 병원비도 없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장성규는 "도와드리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은데 일일이 힘이 돼드리지 못해 죄송하다. 그대들의 상황을 진심으로 응원하고 있다. 말로만 응원해 죄송하다"고 마음을 전했다.

장성규가 공개한 메시지를 본 누리꾼들은 과거 비슷한 상황을 겪은 가수 아이유를 떠올렸다.

앞서 아이유는 지난 2018년 KBS 2TV '대화의 희열'에 출연해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 등으로 금전적 도움을 요청하는 메시지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당시 아이유는 안타까운 마음에 한 누리꾼을 도와줬다가 상처를 입은 사연을 공개했다.

아이유는 "금전적 도움을 요청하는 메시지가) 정말 많이 온다"면서 "몇 개월에 걸쳐 요청하신 분이 있었다. 이 분은 꼭 도와드려야겠다 생각이 들어서 돈을 드렸다"고 밝혔다.

이어 아이유는 "그 분에게 바로 답장이 왔다. 감사 인사겠거니 생각했는데 바로 얼마를 더 요구하더라"고 설명했다. 그는 "며칠 후 그 계정에 다시 들어가 보니까 계정이 달라져 있더라. 사기였나보다. 사연이 거짓말이었던 거다"고 전했다.

아이유는 "그때 상처를 많이 받았다. 내가 너무 바보 같았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아이유는 이 일을 계기로 개인에게 기부하지 않고 단체를 통해서만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김자아 기자 kimself@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