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227 1092020081462124227 04 0401001 6.1.17-RELEASE 109 KBS 62165766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2225000 1597404756000

코로나19 확진자 다시 느는 이탈리아…재봉쇄 가능성 제기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한 달 전보다 두 배 가량 늘어나는 등 상황이 갈수록 나빠져 국지적 재봉쇄의 필요성까지 거론되고 있습니다.

14일(현지시간) 이탈리아의 보건 분야 싱크탱크인 'GIMBE 재단'에 따르면 주간 기준으로 이달 4∼11일 발생한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2천818명으로 그 전 주인 7월 29일∼8월 4일(1천931명) 대비 45.9%나 증가했습니다. 하루 평균 402명 수준입니다.

지난 달 1∼7일 1천378명, 8∼14일 1천388명, 15∼21일 1천408명 등으로 하루 평균 200명 안팎을 유지하다가 22∼28일 1천736명으로 늘었습니다.

이탈리아 전체 20개 주 가운데 절반에 가까운 9개 주의 재생산지수는 이미 1을 넘었습니다.

재생산지수는 환자 한 명이 감염시키는 사람의 수를 나타내는 지표로 통상 재생산지수가 1 이상이면 대규모 전파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고 봅니다.

코로나19 중환자 수가 4월 초 이래 처음으로 증가하기 시작했다는 통계도 있습니다.

급기야 13일 발표된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23명에 달해 재확산 우려를 키웠습니다.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지역별 재봉쇄 가능성이 다시 거론되고 있습니다.

GIMBE 재단 측은 현지 언론에 "이대로 가면 9월 초 일선 학교의 개학 즈음에 새로운 봉쇄 조처가 필요할 수도 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탈리아 정부 소속의 코로나19 사태 관련 전문가자문위원회의 아고스티노 미오초 위원장도 "아직은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고 전제하면서도 "현재 매우 위험한 상황이며, 확산 속도가 매우 빨라질 수 있다. 이렇게 되면 위험 지역에 대한 국지적 봉쇄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탈리아는 지난 2월 북부 롬바르디아주를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전파하며 3월 초 유럽에서 가장 먼저 전국적인 규모의 강도 높은 봉쇄 조처를 했습니다.

2개월간 지속한 이 조처로 주요 경제활동이 사실상 마비되며 국가 경제도 큰 타격을 입었습니다.

현재까지 이탈리아의 누적 확진자 수는 25만2천235명, 사망자 수는 3만5천231명입니다.

[사진 출처 : EPA=연합뉴스]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 코로나19 현황과 대응’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하송연 기자 (pinetr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