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4189 0102020081462124189 04 0401001 6.1.17-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401711000 1597419372000

“트럼프 대통령은 부패한 사기꾼·악당…내연녀만 여러 명”

글자크기
서울신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집사 역할을 해온 마이클 코언 변호사의 회고록‘불충’의 표지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겨냥한 폭로성 회고록이 쏟아지는 가운데 이번에는 그의 최측근이자 집사 역할을 했던 마이클 코언 변호사가 가세했다. 이런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를 막고자 관련 예산 지원안에 거부 의사를 밝혔다.

코언 변호사는 13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서 ‘불충한, 회고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전 개인 변호사가 말하는 실화’ 출간 소식을 알렸다. 코언은 트럼프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로 10여년간 집사 역할을 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이 후보 시절 당선을 위해 러시아에 도움을 청했다는 ‘러시아 스캔들’이 불거지자 로버트 뮬러 특별검사에 협조해 갈라섰다.

코언은 다음달 8일 출간 예정인 이 회고록에 트럼프 대통령을 향한 독설과 분노의 감정을 모두 담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2016년 대선 당시) 트럼프는 러시아의 묵인 하에 선거에서 사기를 쳤다”면서 “트럼프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연락하길 원해서 둘을 연결하고자 물밑에서 작업했다”고 주장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온갖 악행과 문란한 사생활로 점철돼 있다고 강조했다. 코언은 “나는 트럼프를 위해 도급업자들의 돈을 떼먹었고 그의 사업 파트너들을 벗겨 먹었다”면서 “그의 불륜을 숨기고자 그의 아내 멜라니아에게 거짓말을 했다. 트럼프의 대선가도를 위협하는 이들도 끊임없이 괴롭혔다”고 토로했다. 이 책에는 라스베이거스 섹스클럽에서의 변태 성행위, 세금 탈루, 부패한 구소련 관리들과의 거래, 내연녀 입막음 등 내용도 담겨 있다.

CNN방송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언론 인터뷰에서 “연방우체국에 추가 예산이 지원되는 것을 반대한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의회에서 경기 부양책 논의가 지연되고 있다”면서 “민주당이 대선 승리를 위해 전체 주에 36억 달러(약 4조 2650억원), 우체국에 250억 달러를 지원하는 안을 부양책에 포함시켰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민주당이 (우편투표로) 수많은 표를 가져가기 위해서 그러는 것”이라면서 “우편투표는 사기”라고 여러 차례 강조했다.

CNN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우편투표가 확대될 수밖에 없는데도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에게 불리하다’는 이유로 이를 제한하려고 한다”고 지적했다. 영국매체 가디언도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최측근 루이스 드조이 연방우체국장이 우편 배달을 의도적으로 지연시키고자 관련 예산을 삭감해 비난이 커진 가운데 나왔다”고 덧붙였다. 미 대선에서 우편투표가 유효하려면 선거 당일까지는 우편물이 도착해야 한다. 하지만 투표 때마다 우편이 늦게 도착해 무효 처리되는 사례가 수만건씩 나온다.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의 대변인은 성명을 통해 “미국의 대통령이 100년 내 가장 심각한 공중 보건 위기 속에서 안전하게 투표하려는 미국인의 기본적인 권리를 빼앗으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류지영 기자 superryu@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