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3865 0182020081462123865 05 0507002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9813000 1597405806000

kt 데스파이네, 두산전 2경기 연속 1회 2피홈런 [MK현장]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서울 잠실) 노기완 기자

kt위즈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두산 베어스 상대로 1회에만 피홈런 2개를 맞았다. 지난 6월4일 수원 두산전에 이어 2경기 연속 1회에 피홈런 2개를 내줬다.

데스파이네는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리고 있는 두산과의 2020 KBO리그 원정경기에서 선발 투수로 나왔다.

1회부터 데스파이네는 두산 상대로 고전했다. 선두타자 박건우에게 던진 초구가 그대로 좌측 담장을 넘겼다. 박건우의 1회 선두타자 초구 홈런은 개인 첫 번째이며 시즌 4번째이자 KBO리그 통산 55번째다.

매일경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두산 상대로 1회에만 피홈런 2개를 맞았다. 사진(서울 잠실)=김재현 기자


이후 데스파이네는 정수빈과 호세 페르난데스를 땅볼로 처리하며 2사가 됐다. 하지만 다음 타자 김재환으로부터 또다시 홈런을 얻어맞았다. 김재환은 데스파이네가 던진 153km 투심을 그대로 밀어쳤고 공은 왼쪽 담장 바깥으로 넘어갔다.

두산은 공교롭게도 데스파이네는 지난 6월4일 수원 두산전에서도 1회 피홈런 2개를 내줬다. 1사에서 데스파이네는 페르난데스에게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솔로 홈런을 내줬다. 이후 1사 1루에서 김재환으로부터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홈런을 허용했다.

경기는 3회초 현재 두산은 박건우와 김재환의 홈런으로 일찌감치 2-0으로 앞서고 있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