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2552 1112020081462122552 00 0002001 6.1.20-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5394000 1597395408000

용산구 “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 수립 촉구”

글자크기
서울경제


서울 용산구가 한강로 용산정비창 부지 51만㎡에 들어설 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 수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용산구는 “서울시에 용산 국제업무지구 개발계획 수립을 촉구했다”며 “구에서 확인한 결과 현재까지 국제업무지구 사업은 차질없이 추진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지난 4일 해당 지자체와의 사전 협의 없이 ‘서울권역 등 수도권 주택공급 확대방안’을 통해 용산 캠프킴(3,100가구) 등 신규 택지 개발 등을 포함, 주택 13만2,000가구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용산정비창 부지 역시 용적률을 상향함으로써 5.6 대책(8,000가구)보다 2,000가구를 늘린 1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했다.

특히 용산정비창의 경우 2012년 수립됐던 옛 국제업무지구 내 주거시설 개발계획안(3,000가구)보다 물량이 많아지면서 국제업무지구 본 기능이 훼손될 거라는 비판을 불러일으켰다.

용산구 측은 “서울시는 서울의 도시경쟁력 강화 및 강남북 균형발전을 위해 용산정비창을 국제업무중심의 새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데 변함이 없다”며 “용산정비창 일대 주택공급도 이 원칙하에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 관계자는 “구체적인 개발 계획 없이 주택 공급만 확대돼 우려가 있었던 게 사실”이라며 “세부 개발계획 수립 과정에서 부작용을 최소화하고 구민에게 이익이 돌아갈 수 있도록 구 입장을 지속적으로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용산은 태릉이나 과천과는 달리 기존 계획이 실행되는 과정”이라며 “국제업무지구 사업을 변함없이 추진하되 그 위상에 걸맞은 양질의 주택 건설이 함께 이뤄져야 한다. 단순히 부동산 가격 폭등을 막기 위한 고육책으로 공급만 늘리는 임대주택 건설은 절대 반대”라고 주장했다.
/박윤선기자 sepys@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