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2278 0532020081462122278 01 01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4690000 1597395769000

靑, 전광훈 목사 교회 지목…"국민 안전 한순간 무너져"

글자크기

靑, 하루 확진자 12명 나온 사랑제일교회 집단감염 사태 언급

15일 집회 강행 방침에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文대통령 "국민 안전과 건강, 일부 교회로 인해 일순간 무너질 수 있어"

"엄중한 만큼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면서 교회 방역 강화" 지시

CBS노컷뉴스 김동빈 기자

노컷뉴스

생각에 잠긴 문재인 대통령. (사진=연합뉴스/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교회 내 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방역 노력과 국민 안전 및 건강이 일부 교회로 인해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이 밝혔다. 이날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85명 중 교회 관련 확진자는 46명이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정부는 상황이 엄중한 만큼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면서 교회의 방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노컷뉴스

전광훈 목사.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우려 표명과 지시는 특히 전광훈 목사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가 집단 감염 우려에도 15일 광화문 집회 강행 방침을 밝힌 데 따른 것이다.

사랑제일교회에서는 이날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당국은 해당 교회 관련 검사대상자만 1800여명 이상으로 보고있다.

하지만 해당 교회는 집단감염 가능성에도 불구, 15일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고 있어 우려는 더욱 커지고 있다. 서울시는 집회 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해당 교회는 집회를 강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강 대변인은 "지방에서도 버스를 대절해 신도들이 올라올 것이라고 하기 때문에 코로나의 전국 재확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