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0545 0182020081462120545 06 0602001 6.1.17-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1380000 1597391404000 related

‘유퀴즈’ 제작진, 카걸 부부 논란 공식 사과 “의혹 인지 못해 죄송”(전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카걸 부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제작진은 14일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 시청자 게시판을 통해 공식 입장문을 게재했다.

제작진은 “카걸 부부와 관련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이라며 사과했다.

매일경제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이 카걸 부부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사진=tvN


이어 녹화 도중 카걸 부부가 MC 유재석, 조세호에게 그림을 선물한 장면을 편집한 것에 대해 “방송상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했다”며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즉시 ‘카걸’에게 돌려줬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 방송된 ‘유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30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한 카걸·피터 부부가 출연했다. 이들은 세계적인 자동차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의 페라리 그림을 유재석과 조세호에게 선물한 후 자신들의 유튜브에 홍보, 판매해 논란이 됐다.

뿐만 아니라 테슬라 지분 1% 보유설 거짓말 논란에 휩싸였다. 이후 카걸 부부는 12일 장문의 해명문을 통해 잘못을 인정하고, 유튜브 영상을 비공개로 전환했다.

▶이하 ‘유 퀴즈 온 더 블럭’ 공식 입장 전문.

매일경제

카걸 부부 사진= ‘유 퀴즈 온 더 블록’ 캡쳐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제작진입니다

지난 방송에 출연한 유튜브 채널 카걸 부부 관련 논란에 대해 설명드리겠습니다.

먼저, 카걸 부부와 관련된 의혹들을 충분히 인지하지 못한 채 섭외와 촬영, 방송을 진행하게 된 점은 제작진의 명백한 잘못입니다. 시청자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 사과드립니다.

녹화 당시, 카걸 부부가 진행자 유재석·조세호 씨에게 디자이너 마우리찌오 콜비 그림의 복사본을 선물하였습니다. 제작진은 방송 상 불필요한 부분이라 판단해 해당 부분을 방송에서 제외하였으나, 방송 후 ‘카걸’ 측에서 직접 촬영한 영상으로 유튜브 ‘카걸’ 채널에 올려 그림 판매를 시작한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에 제작진은 즉각 ‘카걸’ 측에 상업적 목적으로 해당 프로그램 이용 불가를 알리고 영상 삭제를 요청한 바 있습니다. 또한 진행자들이 받은 그림은 즉시 ‘카걸’에게 돌려주었습니다.

저희 제작진은 출연자 섭외 과정에서 사전 확인 작업이 미흡했던 점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앞으로 출연자 선정과 방송 제작에 더욱 신중을 기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 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