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20066 0032020081462120066 02 02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0647000 1597391568000

주말까지 장맛비…경기 남부 300mm 이상 쏟아진다

글자크기
연합뉴스

'비야 그만'
(서울=연합뉴스) 윤동진 기자 = 14일 오전 관계자들이 잠수교 인근 잠원한강공원에서 청소 및 복구 작업을 하고 있다. 2020.8.14 mon@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역대 최장기간 장마가 이번 주말까지 이어지고 끝이 난다.

기상청은 정체전선 상에서 발달한 비구름대의 영향으로 14일 늦은 밤부터 15일 오전 사이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 충청 북부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한 강한 비가 내리겠다고 밝혔다

특히 15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서울·경기도에는 매우 강한 비가 집중적으로 내리고, 특히 경기 남부에는 300mm 이상의 매우 많은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북한 지방의 차고 건조한 공기가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유입된 덥고 습한 공기와 만나 서울·경기 지역에 남북 방향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긴 강수대를 만들면서 내리는 것"이라며 "강수량의 지역적 편차는 클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15일 늦은 오후까지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도 100∼200mm(많은 곳 경기 남부 300mm 이상), 강원 영서·충북 북부·서해5도 50∼150mm, 강원 영동·경북 북부 20∼80mm, 충청 남부 5∼40mm다.

중부지방은 지난 6월 24일 장마가 시작됐으며 54일째인 16일 끝이 날 전망이다. 올해는 역대 처음으로 장마 기간이 50일 이상 이어진 해로 기록되게 됐다.

서울·경기도와 강원 영서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는 폭염특보가 발효돼 있다.

16일까지 낮 기온이 경북은 35도 이상, 그 밖의 남부지방과 강원 동해안, 제주도는 33도 이상으로 오르는 곳이 많아 매우 덥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 높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달라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15일 아침 최저기온은 23∼27도, 낮 최고기온은 26∼36도, 16일 아침 최저기온은 22∼27도, 낮 최고기온은 27∼36도로 예상된다.

e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