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765 0962020081462119765 06 0603001 6.1.1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90218000 1597390229000 related

"피눈물 흘리며 사세요" 왕따폭로 신민아, 또 다른 폭로 예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포츠서울 남서영 인턴기자]그룹 내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한 그룹 아이러브(ILUV) 전 멤버 신민아(23)가 또 다른 폭로를 예고했다.


앞서 신민아는 아이러브 멤버들로부터 괴롭힘을 당했다고 폭로 후, 소속사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다.


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고 있는 신민아는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장문의 글을 남겼다.


그는 "증거를 공개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제가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들에 대한 마지막 배려였습니다. 공개했을 때 멤버들이 저처럼 안 좋은 선택을 하게 될까 봐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배려를 했었습니다"며 "저는 오로지 진실된 사과만을 바랬지만 이제는 배려하지 않아도 될 거 같네요"라며 또 다른 폭로를 예고했다.


이어 "저는 항상 밝은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정말 죽을힘을 다했고 뒤에서는 폭행, 성희롱, 성추행, 욕설, 휴대폰 검사, 왕따를 당해왔습니다"라고 피해 사실을 털어놨다.


또한 "이 글을 보고 있을 멤버들, 회사 관계자분들 사과할 마음 없으셨겠지만, 사실이 밝혀지고 하는 거짓 사과는 절대 안 받겠습니다. 피눈물 흘리며 사세요"라고 덧붙였다.


한편 신민아와 그룹 아이러브 소속사 WKS ENE이 쌍방 법적 대응을 예고한 가운데 신민아가 어떤 폭로를 하게 될지 이목이 쏠리고 있다.


아래는 신민아 SNS 글 전문.


안녕하세요8.12 제 생일날 많은 분들께서 축하해주셨는데 제가 입원 치료를 받고 있어서 이제야 확인을 했습니다. 축하해주신 분들 모두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이번에는 병원에서 생일을 보냈는데 병원에서 너무 좋은 동생들 언니들 여사님들 간호사분들 의사 선생님분들을 만나 행복했습니다.


저는 무명이라서 힘든 상황에서도 제가 저의 상황, 상태를 알릴 수 있는 방법은 sns밖에 없어서 죽을 힘을 다해 항상 글을 올렸습니다. 거짓말이라고 관종이라고 뜰려고 하는 발악이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극단적인 시도하면서까지 이런 거짓말을 하는 사람이 있을까요…?


회사측에서는 저를 허언증이라고 하던데 저는 멤버들과 회사로 인해 우울증, 공황장애, 불면증, 트라우마가 생겼지 허언증은 없습니다. 대표님 제발 이제 허위 사실 유포하지 마세요.증거를 공개해달라고 하시는 분들이 계시는데요. 제가 공개하지 않은 이유는 멤버들에 대한 마지막 배려였습니다.


공개했을때 멤버들이 저처럼 안좋은 선택을 하게 될까봐 제가 할 수 있는 마지막 배려를 했었습니다. 저는 오로지 진실된 사과만을 바랬지만 이제는 배려 하지 않아도 될거같네요. 이 부분에 대해서는 변호사님과 이야기를 나눠보겠습니다.제가 속해 있던 그 그룹은 카메라 앞에서만 친한 그룹입니다.


저는 항상 밝은 모습을 유지하기 위해 정말 죽을 힘을 다했고 뒤에서는 폭행, 성희롱, 성추행, 욕설, 휴대폰 검사, 왕따를 당해왔습니다. 회사측에서 공개한 영상들은 다 브이로그 촬영이였으며 자발적으로 찍은 영상이 아닙니다. 그렇기 때문에 다들 연기를 하고 있는 영상이고 실제로는 절대 친하지 않았습니다.


저는 대표님께 멤버들로 인해 힘들다고 수차례 도움을 청했지만 그 분께서는 무시하셨습니다. 병원에서 치료받으며 생각했습니다. 가해자들도 버젓이 활동을 하는데 피해자인 제가 숨을 이유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곧 예전에 촬영해둔 유튜브 편집도 하면서 제 근황을 올리겠습니다.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저는 거짓말을 하지 않았습니다.이 글을 보고 있을 멤버들, 회사 관계자분들 사과 할 마음 없으셨겠지만 사실이 밝혀지고 하는 거짓 사과는 절대 안받겠습니다. 피눈물 흘리며 사세요. 저를 병들게 하고 우리 가족을 힘들게 한 죄값 치르게 해드릴게요.피해자들이 숨고 가해자들이 떳떳하게 사는 이 구조가 영원히 사라졌으면 좋겠습니다

namsy@sportsseoul.com


사진출처|신민아 SNS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