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130 0362020081462119130 02 0201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9000000 1597389055000

영등포구 주상복합 지하 집수정 점검하다 감전…3명 사망

글자크기
한국일보

구급차, 응급차. 게티이미지뱅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의 한 주상복합 건물 지하에서 점검 작업을 벌이던 3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4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31분쯤 서울 영등포구 양평동의 한 주상복합 건물 지하 2층 집수정(물을 모아두는 곳)에서 50대 남성 2명과 60대 남성 1명이 작업 중 쓰러졌다는 신고를 받고 소방대원들이 출동했다. 이들 3명은 발견될 당시 의식이 없었다.

출동한 구급대원은 심폐소생술(CPR)을 하며 이들을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이날 오후 2시 11분 3명 모두 병원에서 사망 판정을 받았다. 소방청은 오피스텔 관계자 2명이 집수정 펌프교체 작업을 하던 중 감전돼 쓰러졌으며 이를 구하려 나선 관리소장 역시 감전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은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최은서 기자 silver@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