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098 0032020081462119098 01 0109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8998000 1597389019000

집중호우로 하천에 쓰레기 수만t 유입…정부, 집중 수거 나서

글자크기

환경부-해양수산부, 지자체와 부유쓰레기 집중 수거기간 운영

연합뉴스

부유물 수거작업[환경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은경 기자 = 환경부는 최근 계속된 집중호우로 전국의 하천과 하구, 댐에 대량 유입된 쓰레기를 신속하게 수거하고 있다고 14일 밝혔다.

환경부는 하천 수위가 안정화하는 이달 18일부터 해양수산부 및 지방자치단체와 합동으로 부유 쓰레기 집중 수거 기간을 운영할 계획이다.

이번 집중호우 기간에 전국 51개 다목적댐·보 등에는 약 3만8천t의 부유 쓰레기가 유입됐다.

특히 충주댐(9천600t)과 대청댐(8천567t), 소양강댐(8천320t) 구간에 부유물이 집중됐다.

하천에서도 현재까지 3만t 이상의 부유 쓰레기가 발생한 것으로 추정된다. 유입된 부유물의 약 80∼90%는 강가에 있던 풀, 고사목 등 초목류다.

하천변 침수 등의 영향으로 생활 쓰레기도 대폭 증가할 것으로 환경부는 예상했다.

정부는 현재까지 발생한 6만8천t의 부유쓰레기 중 총 3만2천t가량을 수거했다. 집중호우 전인 6월 말까지 하천변에 방치된 쓰레기 1만t가량을 미리 수거했고, 집중호우 이후에는 댐·보에서 1만7천t, 하천변에서 5천t 등을 거둬들였다.

부유 쓰레기가 다량 발생한 충주댐, 대청댐, 소양강댐 등은 한국수자원공사가 차단망을 설치해 하류로 떠내려가는 것을 막고 수거 선박과 굴삭기를 투입한다.

쓰레기가 다량으로 떠밀려 온 연안 지역은 해양수산부에서 수거전용 선박을 운영하고 있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이번 집중 호우로 전국 하천, 하구, 댐에 부유 쓰레기가 다량 유입돼 환경 피해 및 주민 불편을 유발했다"며 "유관기관들과 협조하고 가능한 모든 자원을 동원해 신속하게 쓰레기를 처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ookmani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