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9039 1102020081462119039 08 0805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8837000 1597388888000

전국서 동네병원 1만개 문 닫아… 휴진 신청 31%

글자크기
의료계 집단 휴직 사태로 전국 동네의원 10곳 중 3곳이 14일 문을 닫은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낮 12시 기준으로 전국의 의원급 의료기관 3만3836곳 가운데 휴진 신고를 한 의료기관은 총 1만584곳으로 파악됐다. 의원급 의료기관 전체의 31.3%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조선비즈

14일 오전 서울 한 내과 병원 앞에 휴진 관련 안내문이 붙어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날 오후 6시 기준으로 의료기관 8365곳(24.7%)이 휴진 신고를 했고, 하루 새 2000여곳이 휴진 신고를 더 하면서 이날 진료를 하지 않는다고 밝힌 의원의 비율은 30%를 웃돌았다.

집단휴진에 들어간 대한의사협회(의협)는 동네병원 개원의가 주축인 단체다. 의협은 정부의 의과대학 정원 확대, 공공의대 설립, 한방첩약 급여화, 비대면 진료 육성 방안을 '4대악 의료정책'으로 규정하면서 정부에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

이날 휴진에는 대학병원 등에서 수련하는 인턴, 레지던트 등 전공의도 참여했으나 응급실, 중환자실, 투석실, 분만실 등과 같이 환자 생명과 직결된 필수 업무 종사자는 참여하지 않았다.

정부는 지역 내 진료 기관 휴진 비율이 30% 이상으로 올라서는 등 진료 공백이 확실시되는 상황에서는 각 지역 보건소가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하라고 지시한 상태다.

조은임 기자(goodnim@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