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2118797 0362020081462118797 02 0204001 6.1.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7388400000 1597388483000

만취해 택시기사 때리고 깨문 현직 검사 입건

글자크기
한국일보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청사(뒷쪽 건물)와 나란히 위치해 있는 서초경찰서.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만취 상태로 택시 기사를 때리고 깨문 현직 검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14일 경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 서초경찰서는 상해 혐의로 현직 검사 이모(36)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인천지검 부천지청 소속인 이 검사는 현재 대검찰청에서 파견 근무 중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 검사는 이날 오전 0시40분쯤 서울 서초구 서초나들목 인근 도로를 주행 중이던 택시의 문을 열려 했고, 택시기사 A(60)씨가 이를 말리자 그의 얼굴을 때리고 어깨를 깨문 혐의를 받고 있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이 검사를 현행범으로 붙잡았다. 하지만 그가 워낙 술에 취해 있어 진술하기 힘든 상태였음을 감안, 일단 귀가 조치했다. 경찰은 조만간 그를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